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보] 신규확진 1천73명, 이틀째 1천명선…4차 유행 주춤

송고시간2021-10-19 10:04

댓글

지역 1천48명·해외 25명…누적 34만4천518명, 사망자 21명 늘어 총 2천689명

서울 298명-경기 401명-인천 93명-충북 42명-경북 42명-충남 40명 등

105일째 네 자릿수…어제 의심환자 5만484건 검사

정부 '백신 효과로 코로나19 확산 감소세'
정부 '백신 효과로 코로나19 확산 감소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9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가 다소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1.10.1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19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명 후반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천73명 늘어 누적 34만4천51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천50명)보다 23명 늘었지만, 이틀 연속 1천명대로 집계됐다.

1주일 전인 지난주 월요일(발표일 기준 10월 12일)의 1천347명과 비교하면 274명 적다.

방역당국은 이동량 등의 지표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접종 완료율이 높아지면서 감염 전파를 차단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검사 준비하는 의료진
검사 준비하는 의료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9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사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19 yatoya@yna.co.kr

◇ 지역발생 1천48명 중 수도권 777명, 74.1%…비수도권 271명, 25.9%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천48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 393명, 서울 296명, 인천 88명 등 수도권이 총 777명으로 74.1%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충북 42명, 경북 41명, 충남 39명, 부산 38명, 대구 34명, 경남 19명, 대전 15명, 전북·전남 각 14명, 강원 7명, 제주 5명, 광주 3명 등 총 271명(25.9%)이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105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일별로 1천583명→1천939명→1천683명→1천617명→1천420명→1천50명→1천73명이다.

1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약 1천481명이고, 이 가운데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1천462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9일(1천953명) 이후 11일 연속 2천명 미만을 기록했다. 지난 개천절과 한글날 연휴 기간으로 이동량은 증가했지만, 오히려 확진자 수는 점진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검사 대기하는 시민들
코로나19 검사 대기하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사망자 21명·위중증 환자 344명…울산·세종에선 확진자 없어

해외유입 확진자는 25명으로, 전날(20명)보다 5명 많다.

이 가운데 5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0명은 경기(8명), 인천(5명), 서울(2명), 부산·대구·충남·경북·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경기 401명, 서울 298명, 인천 93명 등 수도권이 총 79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울산과 세종을 제외한 나머지 15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1명 늘어 누적 2천689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8%다.

위중증 환자는 총 344명으로, 전날(345명)보다 1명 줄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환자 등을 검사한 건수는 5만484건으로, 직전일 2만5천482건보다 2만5천2건 적다.

현재까지 국내 정규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529만6천834건으로 이 가운데 34만4천518건은 양성, 1천362만8천545건은 음성 판정이 각각 나왔다. 나머지 132만3천771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양성률은 2.25%(1천529만6천834건 중 34만4천518명)다.

cu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