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도권야구장 '백신패스' 오늘 시작…잠실에 최대 7천500명 입장

송고시간2021-10-19 09:54

댓글

백신 2차 맞고 2주 지난 팬들 대상으로 실외 최대 30%·실내 20% 수용 가능

프로야구, 다시 '직관'
프로야구, 다시 '직관'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7일 프로야구 두산과 KIA의 무관중 경기가 열리는 잠실야구장에 관계자가 관중석으로 시설물을 옮기고 있다.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방역지침 조정안에 따라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2주가 지난 야구팬들은 19일부터 '직관'이 가능하다. 2021.10.17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절간처럼 조용했던 수도권 야구장이 19일부터 응원 열기로 다시 뜨거워진다.

정부가 지난 15일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 조정안에 따라 거리두기 4단계 적용 지역인 수도권 지역에서도 백신 접종완료자는 스포츠 경기를 직접 관람할 수 있다.

정부는 백신 접종 완료자에게 공공시설 이용 제한을 완화하는 '백신 패스'를 스포츠 경기장에 도입한다.

가을 수확을 앞둔 프로야구, 프로축구는 물론 이제 막 새로운 시즌을 시작한 프로배구, 프로농구는 팬들과 다시 호흡하며 코앞으로 다가온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다.

접종 완료한 관중, 프로농구 수도권 경기도 직관 가능
접종 완료한 관중, 프로농구 수도권 경기도 직관 가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7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농구 KBL 리그 서울 SK 나이츠와 울산 현대 모비스 피버스의 경기에서 관중석에 관람수칙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지난 15일 발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 조정안에 따르면, 프로농구의 경우 오는 21일부터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도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총 수용 규모의 20%까지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 2021.10.17 yatoya@yna.co.kr

실내 스포츠는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경기장 수용 규모의 최대 20%, 실외 경기는 수용 규모의 최대 30%를 각각 경기장에 들여보낼 수 있다.

이에 따라 19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LG 트윈스 경기에는 백신 2차 접종을 하고 2주를 거친 사람이라면 최대 7천500명이 입장할 수 있다.

LG와 키움을 비롯해 수도권을 연고로 하는 두산 베어스(이상 서울), kt wiz(수원), SSG 랜더스(인천) 등 5개 구단은 정부 방침 발표 후 회의를 열어 관중 입장 대책을 논의했다.

휴대폰에 저장된 '백신 여권'
휴대폰에 저장된 '백신 여권'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5개 구단은 이미 지난 6월 중순부터 한 달간 관중 30%를 수용했던 터라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야구장에서 '직관'(직접 관전)할 수 있는 팬을 '백신 접종 완료자'로 국한한 만큼 각 구단은 이를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전력을 쏟을 참이다.

구단들은 야구장 입구에서 팬들이 입력하는 QR 정보로 백신접종 완료 여부를 알 수 있다.

팬들은 '백신접종 완료 후 2주가 지났다'라는 메시지를 확인한 후 야구장 안으로 발을 옮긴다. 이 문자 메시지가 중요하기에 평소보다 입장 시간이 약간 길어질 수 있다.

LG의 뒤를 이어 두산은 23일, kt는 24일 홈팬들의 입장을 받는다.

무관중으로 2021-2022시즌을 시작한 프로농구 수도권 구단도 21일부터 경기장 수용 규모의 20%까지 관중을 입장토록 한다.

수도권 구단은 SK·삼성(이상 서울), 인삼공사(안양), 오리온(고양), kt(수원) 등 5개 구단이다.

24일 오후 6시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원주 DB와 서울 SK의 경기에는 백신 패스를 지닌 1천명까지 입장할 수 있다.

19일 예매에 들어가는 SK 구단은 백신 미접종으로 입장이 불가능해지더라도 환불해주지 않기로 했다. 백신 패스를 소지한 사람만 표를 사라는 얘기다.

프로축구와 프로배구 수도권 연고 구단도 조만간 관중 입장 정책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