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정재, NYT 인터뷰…"오징어 게임, 이타적인 사람에 관한 얘기"

송고시간2021-10-19 10:49

댓글

폭력성 질문에 "엇갈린 반응 이해, 다시 보고 판단해달라"

"한국 드라마 인지도 높여…다른 콘텐츠가 더많은 시청자 확보 기대"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전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킨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주연배우 이정재가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를 했다.

NYT는 18일(현지시간) "'오징어 게임'이 출시 한 달 만에 세계적인 현상이 됐다"며 이정재와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NYT는 "열성적인 팬들은 '오징어 게임'에 나온 체육복을 입거나 달고나를 만들고 심지어 한국어까지 배울 수 있지만, '오징어 게임'을 깎아내리는 사람들은 지독한 폭력성과 줄거리에 빈틈이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고 전했다.

이정재는 일부 비평가들이 '오징어 게임' 폭력성과 모호한 메시지를 비판한다는 NYT 질문에 드라마를 다시 보고 판단해달라고 답변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참가자들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생존 게임을 그린 작품이다.

이정재는 '오징어 게임'에 대한 "엇갈린 반응을 이해한다"며 "조금 재미없다고 느낀 시청자들에게는 다시 볼 것을 추천하고 싶다"고 당부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주연을 맡은 이정재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주연을 맡은 이정재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한국 사람은 이타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있고 친구가 매우 소중하고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오징어 게임'은 이타주의라는 주제를 (드라마 속) 서바이벌 게임과 연계시켰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징어 게임'은 생존 게임이 아니라 사람에 관한"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오징어 게임'을 보면서 자신에게 질문을 던진다"며 그것은 '인간으로서 절대 잃어버려선 안 되는 것을 잊었던 것인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있었는데 알아차리지 못했는가'라는 질문들이라고 말했다.

이정재는 '오징어 게임' 영어 자막 번역 논란에 대해선 "다른 곳에는 없는 개념을 정확하게 요약하는 특정한 한국어 단어가 있을 수 있다"며 "(번역상) 작은 세부 사항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고 주제나 스토리를 바꾸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징어 게임'이 한국 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는 역할을 잘 해냈기 때문에 다른 한국 콘텐츠들이 더 많은 시청자를 확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