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명진고 또 말썽…교장 '부적격'에 공백 장기화 우려

송고시간2021-10-19 10:43

댓글

교육청, 이사회 추천한 대학교수 거부…'공모·장학관 파견' 등 주장도

지난해 이어 신입생 정원 미달 사태 재현 가능성도

국감 참고인으로 나선 교사
국감 참고인으로 나선 교사

(광주=연합뉴스) 20일 오후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광주·전남·전북·제주 교육청 국정감사에서 손규대 전 광주 명진고 교사가 참고인으로 나서 해임 경위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0.10.20 [광주전남사진기자회.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학교법인 이사장에게 불리한 진술을 했다는 이유로 교사를 해임하는 등 물의를 빚었던 광주 명진고가 이번엔 추천 교장 후보가 부적격 판정을 받으면서 말썽을 빚고 있다.

수능을 목전에 두고 학사일정 관리·감독 등을 해야 할 교장의 공백이 장기화할 것이 우려되자 일각에서는 교육청에서 장학관 등을 파견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19일 광주시교육청과 광주교사 노조 등에 따르면 시 교육청은 명진고가 추천한 교장 후보 A씨에 대해 지난 18일 부적격 결정을 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명진고 법인 이사회가 애초 교장 후보를 공모하기로 했다가 공모도 하지 않고 공모 여부에 대한 입장 표명 없이 다시 이사회를 열어 A씨를 교장 후보로 추천한 것은 절차상 하자가 있고, A씨가 현재 명진고 상황을 수습할 적격자로 판단하지 않았다"고 부적격 사유를 밝혔다.

A씨는 전남지역 모 대학 체육과 교수 출신인데, 광주지역 사립고교 교장 중 대학 교수 출신은 없다.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이에 따라 명진고가 중등 교사 출신이 아닌 대학 체육과 교수 출신을 교장 후보로 추천한 자체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 교육청의 이번 결정으로 명진고는 교장 공백 상태가 장기화할 우려가 커졌다.

명진고는 지난 8월 남모 교장이 정년퇴직해 두 달째 교장 공백 상태다.

현재는 최신옥 전 이사장의 딸이 교장 직무대행을 하고 있다.

학생들을 모집한 '특수지학교'인 세종고에서 2013년 '일반고'로 전환된 명진고는 그동안 3명의 교장이 불미스러운 일로 의원 면직되거나, 일신상 이유로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명예퇴직했다.

따라서 '우수한 교장'이 명진고를 맡지 않으면 학교 운영이 상당히 버거울 것이란 이야기들이 교육계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명진고 법인 이사회에서 교장 후보를 추천하겠지만, 광주지역 전체 중등교사를 대상으로 공모해 적임자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후임 교장이 선임될 때까지 장학관 또는 장학사를 파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광주 교사노조 박삼원 대변인은 "대학입시가 시작되는 2학기 중요한 시기에 교장이 공백 상태인 것은 법인의 직무유기"라며 "시 교육청은 정식 교장이 선임될 때까지 교장 자격이 있는 장학관 또는 장학사를 파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계 관계자는 "명진고가 지난해 부당한 교사 해임으로 국정감사 대상이 되는 등 도마 위에 오르면서 중3 학생들이 지원을 꺼려 2021학년도 신입생 정원(226명)의 절반가량인 120명만 채웠는데 2022학년도에도 신입생 미달사태가 발생하지 않을지 걱정"이라며 "명진고가 하루빨리 정상을 되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명진고 손규대 교사는 2018년 관할 교육청과 수사기관에 '이사장이 채용을 조건으로 금품을 요구했다'고 진술했고, 이로 인해 배임수재미수 혐의로 기소된 최신옥 전 이사장은 2019년 1월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손 교사는 이 일로 지난해 해임 처분됐다가 교원소청심사위를 통해 7개월 만에 복직했으나 교무실이 아닌 통합지원실에 마련된 학생 책상에 앉아 근무하는 등 복직 후에도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는 '따돌림' 주장이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와 광주지방노동청은 해당 학교에 재발 방지 등을 요구했다.

shch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