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위아, ADEX 2021서 UAM 부품·신형 박격포 전시

송고시간2021-10-19 11:28

댓글
현대위아 ADEX 2021 참가
현대위아 ADEX 2021 참가

[현대위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현대위아[011210]는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1)에 도심항공모빌리티(UAM)에 적용 가능한 차세대 랜딩기어와 신형 무기체계를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이날부터 닷새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ADEX 2021에 UAM용 지상 주행 장치와 전기식 작동기, 60㎜ 수(手)형 박격포 등을 전시한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UAM에 적용할 수 있는 지상 주행 장치 'E-Taxiing'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E-Taxiing은 비행기 착륙장치인 랜딩기어의 일종으로 UAM이 착륙 이후 지상 활주를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현대위아는 기존 랜딩기어와 다르게 전기모터를 이용해 E-Taxiing을 개발했다.

휠 내부에 별도의 모터가 있어 로터와 프로펠러가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운행할 수 있다. 지상 활주 때는 엔진 작동에 따른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 등이 거의 배출되지 않아 환경친화적이라고 현대위아는 설명했다.

현대위아가 전시한 신형 60㎜ 박격포의 무게는 7.5㎏으로, 거치대 없이 손으로 들고 바로 발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신형 81㎜ 박격포-Ⅱ와 해상장비인 5인치·76㎜ 함포도 함께 전시됐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전시회를 통해 방산 제품 수출을 확대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수출은 물론 우리나라 국방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