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남대 청소노동자 10명 중 1명 골절 등 산업재해

송고시간2021-10-19 11:37

댓글

전국 국립대 11곳 중 산재 발생 가장 많아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최근 5년간 전남대학교 청소노동자 10명 중 한 명이 산업재해를 당해 전국 국립대 중 산재 발생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경기 용인정)이 국립대학교 11곳과 국립대 부속병원 10곳으로부터 받은 '2016∼2021.9 청소노동자 산재 실태' 자료에 따르면 전남대에서 총 23건의 산재가 발생했다.

다른 국립대와 부속병원이 같은 기간 평균 3.3건이 발생한 데 비해 전남대는 7배나 많았다.

연도별로는 2016년 2명, 2017년 1명, 2018년 4명, 2019년 4명, 2020년 5명, 2021년 1∼9월 7명 등이다.

전남대 청소노동자 산재 원인 중 70%가 미끄러짐이나 넘어짐이었으며 이로 인해 뇌진탕, 무릎 및 손목 골절, 근육 파열 등 상해를 입었다.

청소노동자는 대부분 고령으로 큰 후유증이 남을 우려가 있다.

이 의원은 "전남대의 청소노동자 산재는 예방 가능한 사고였다. 단돈 2천만 원이면 청소노동자 200명에게 안전화를 지급할 수 있었으나 학교는 산재 대체 인력 급여로 8천만원이나 추가 지출할 뿐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전남대는 빨리 산재 예방에 필요한 장비들을 구비해 청소노동자들께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