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글 CEO "미 정부, 사이버보안 국제 '제네바 협약' 추진해야"

송고시간2021-10-19 14:20

댓글

"당국, 과학기술자 비자발급 등으로 미중 경쟁서 혁신 지원 필요"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구글과 모회사 알파벳의 최고경영자(CEO)인 순다르 피차이가 미국 정부에 기술 혁신 촉진과 사이버 보안 강화를 위한 적극적 역할을 주문했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피차이 CEO는 이날 이 신문이 주최한 콘퍼런스에서 기술 분야에서도 '제네바 협약'에 준하는 협정을 기획할 때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네바 협약이란 인도적 차원에서 전쟁 희생자 보호를 위해 1864∼1949년 제네바에서 체결된 국제조약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사이버 범죄 위협이 증가한 상황에 제네바 협약처럼 국가 간 이해를 넘어 상위 목표를 세우고 표준을 정해 대처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구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또, 피차이 CEO는 중국과 경쟁 중인 미국 정부가 혁신을 촉진하는 데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중국은 인공지능(AI) 역량·반도체 산업 육성 등을 포함한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을 공개하며 과학기술 자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는 "검색 엔진이 중국에서는 서비스되지 않지만, 구글은 중국 정보기술(IT) 기업과 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양자 컴퓨팅, 인공지능 등 기술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정부가 재능 있는 해외 엔지니어·과학자에게 취업비자를 내주는 등 정책으로 구글의 전략을 지원해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이 같은 과정이 대만 반도체 기업 TSMC에 의존하는 반도체 공급망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2021회계연도 국방수권법 통과 과정에서 반도체 생산 촉진을 위해 연방정부가 지원에 나설 수 있는 조항(Chips for America Act)을 담은 의회 조치에 호평을 보냈다.

그는 "이런 공공-민간 협력이 좋은 교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적극적 정부 역할을 주문한 이번 인터뷰를 두고 WSJ는 실리콘밸리의 사조가 바뀌고 있다고 평가했다.

과거 IT기업이 정부의 개입을 꺼렸던 데 반해, 최근 중국과 경쟁 심화·사이버범죄 위협 증가 등 이유로 기술 산업에 정부가 더 많이 관여하길 원하는 방향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는 분석이다.

pual0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