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장동 수사 중 최윤길 이사…특혜분양 의혹 부인

송고시간2021-10-19 13:23

댓글
이사 중인 최윤길 전 의장 자택
이사 중인 최윤길 전 의장 자택

(서울=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19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자택에서 이삿짐이 내려오고 있다. 최 전 의장은 이날 집을 비우고 경기도 광주의 한 아파트로 이사한다. 2021.10.19 water@yna.co.kr

(성남=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의회 30억 로비'의 대상으로 지목된 최윤길 전 경기도 성남시의회 의장 측이 19일 집을 비우고 이사를 했다.

최 전 의장은 이날 오전 8시 40분께부터 전세로 거주하던 성남시 분당구 자택을 비우고 경기도 광주의 한 아파트로 이사했다.

최 전 의장의 배우자 A씨는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았다는 게 사실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 아파트가 어딘지) 찾아달라"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손을 들어 '엑스' 표시를 하며 대답을 피했다.

최 전 의장은 2013년 2월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통과시키는 데 앞장섰다. 이 때문에 사업 과정에서 김만배씨 등으로부터 수십억 원에 달하는 로비를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어 개발 사업 초기 시의회 의장을 맡았던 그에게 의혹이 쏠렸다.

현재 화천대유자산관리 부회장으로 근무 중인 최 전 의장은 최근 주변에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았다'며 내년 1월에 입주할 계획이라고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최 전 의장이 대장동 개발에 협조한 대가로 특혜성 분양을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그는 최근 주변에 차라리 빨리 검찰 수사를 받고 싶다는 취지로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는 최 전 의장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를 시도하고 문자메시지도 남겼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wat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