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대장동 관련 정민용·조현성 변호사 소환…피의자 신분

송고시간2021-10-19 14:24

댓글

유동규 측근·천화동인 6호 대표…개발사업 참여 과정 등 조사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19일 사업을 주도한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투자사업팀장을 맡았던 정민용 변호사와 화천대유자산관리 관계사인 천화동인 6호 대표 조현성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화천대유자산관리 (CG)
화천대유자산관리 (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정 변호사는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의 대학 후배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입사, 근무했다.

2009년부터 정영학 회계사와 함께 대장동 개발사업에 뛰어든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이 민관 공영개발로 바뀌자 정 변호사를 성남도시개발공사 측에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 변호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측근으로도 분류되고 있다.

정 변호사는 입사 후 전략사업실 투자사업팀장을 맡아 2015년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선정 과정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해당 심사에서는 화천대유가 포함된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남 변호사는 천화동인 4호에 8천721만 원을 투자했고, 이후 1천154배에 해당하는 1천7억 원을 배당받았다.

경찰은 이처럼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되고 민간사업자들이 막대한 이익을 챙기는 사업구조가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정 변호사가 모종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천화동인 6호 대표인 조 변호사는 남 변호사, 정 회계사와 함께 이번 사건의 설계자이자 실행자로 꼽힌다.

이들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손잡고 화천대유를 설립해 민간사업자로 사업에 참여했다.

조 변호사는 천화동인 6호에 2천여만 원을 투자해 282억 원을 배당받는 막대한 이익을 챙겼다.

경찰은 조 변호사를 상대로 화천대유가 민간사업자 공모에 참여하게 된 과정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계속 소환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조사 대상자와 혐의 등은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