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기상기구 "기후변화로 2040년께 킬리만자로 빙원 사라질 것"

송고시간2021-10-19 20:10

댓글
아프리카 킬리만자로 정상의 만년설
아프리카 킬리만자로 정상의 만년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기후변화 여파로 2040년께 아프리카의 몇 안 되는 빙원이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세계기상기구(WMO)는 최근 발간한 아프리카 기후 보고서를 통해 현재의 속도로 기온이 오르면 2040년께에는 아프리카 최고봉인 킬리만자로산(탄자니아), 케냐산(케냐), 르웬조리산(우간다) 등의 빙하가 모두 녹아 없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2030년까지 하루 1.9달러(약 2천200원) 이하의 소득으로 생계를 잇는 극빈층 1억1천800만 명이 가뭄과 홍수, 폭염 등의 가혹한 자연재해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WMO는 우려했다.

기후변화의 역효과로 아프리카 대륙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중장기적으로 오히려 후퇴할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도 있다.

아프리카의 탄소 배출량 비중은 전 세계 4%도 채 되지 않지만, 실제 기후변화에 의한 사회·경제적 피해는 그 어떤 대륙보다 크고 심각하다.

연간 기준으로 아프리카 역사상 세 번째로 기온이 높았던 작년에는 만성적인 가뭄 피해에 더해 동부·서부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기록적인 홍수 사태가 발생하는 등 기후 변화 피해가 현실화하고 있다.

작년 아프리카 일부 지역을 덮친 홍수로 집을 잃은, 이른바 '기후 난민' 규모는 120만 명으로 같은 해 분쟁으로 고향을 등진 인구의 2.5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