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4차 확산 모스크바 "60세 이상 4개월 자가격리" 명령

송고시간2021-10-20 01:18

댓글

"고령자·기저질환자 자가격리, 사업체 직원 30% 이상 재택근무"

다른 지역들도 규제 강화…러 전체 일일 사망자 1천명 넘어 기록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확산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수도 모스크바시가 방역 조처를 대대적으로 강화했다.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이날 발령한 시장령을 통해 이달 25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 4개월 동안 60세 이상 시민과 기저질환자에게 주거지 등에서 자가격리를 하도록 명령했다.

러시아 코로나19 치료 전문 병원
러시아 코로나19 치료 전문 병원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병원에 가거나 가까운 상점에서의 물건 구매, 산책이나 운동 등을 위해서만 외출할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거나 6개월 이내에 코로나19를 앓은 60세 이상 시민이나 기저질환자는 자가격리 의무에서 면제된다.

또 해당 기간에 모스크바 관내 사업자들은 60세 이상이나 기저질환 근로자를 포함해 전체 직원의 30% 이상을 재택근무로 돌려야 한다.

역시 백신 접종을 받았거나 코로나19를 앓은 근로자에겐 재택근무 의무가 적용되지 않는다.

이와 함께 관내 서비스 업종 사업체들엔 내년 1월 1일까지 전체 직원의 80% 이상에 의무적으로 백신을 접종할 것을 요구했다. 지금까지 60%이던 의무 접종자 비율을 크게 높인 것이다.

소뱌닌 시장은 블로그를 통해 "9월 들어 모스크바가 새로운 코로나19 유행 시기로 접어들었다"면서 "8월과 비교해 주당 감염자 수가 4배나 늘어 4만2천 명에 이르렀다"고 방역 조치 재강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처럼 9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세가 12월에 정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모스크바시 당국은 지하철과 버스 같은 대중교통 수단과 쇼핑몰 등 다중밀집 지역에서의 마스크 단속도 강화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코 아래로 내려쓴 사람들을 적발해 5천 루블(약 8만3천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지하철에서 나오는 모스크바 시민
지하철에서 나오는 모스크바 시민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재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모스크바 외에 다른 지역들도 속속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러시아는 지자체들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구체적 방역 조처를 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 방지 대책본부 본부장인 타티야나 골리코바 부총리는 이날 급속한 감염병 확산세 차단을 위해 이달 30일부터 11월 7일까지를 휴무로 지정할 것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지난달 중순부터 다시 시작된 러시아의 확진자 증가세는 갈수록 거세지면서 4차 확산이 본격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유입·확산 방지 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의 일일 신규확진자는 3만3천740명으로, 전날 세워진 역대 최다 기록 3만4천325명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수도 모스크바에서만 하루 5천700명의 신규확진자가 나왔다.

러시아 전체 신규 사망자도 1천15명이 발생해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누적 사망자는 22만5천325명으로 늘었다.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