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노총 총파업 긴장감…서울 도심 곳곳 경찰 차벽

송고시간2021-10-20 10:50

댓글

출근길 시민 통행 불편도…주요 길목 검문소도 운영

민주노총 집회 대비해 설치된 경찰 차벽
민주노총 집회 대비해 설치된 경찰 차벽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서울을 비롯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대규모 총파업과 집회 개최를 예고한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주변에 경찰 차벽이 설치돼 있다. 2021.10.2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송은경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가 예정된 20일 오전부터 서울 도심 곳곳에 차벽과 검문소가 설치돼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경찰은 이날 민주노총이 예고한 대로 3만명에 가까운 인원이 운집할 것으로 보고 오전 8시께부터 전국에서 지원 나온 인력을 세종대로 등 주요 위치에 배치했다.

지역에서 온 80여 개 부대를 포함한 총 171개 부대의 약 1만2천명이 이날 집회 대응에 투입된다.

차벽은 서울광장 프라자호텔 인근부터 세종로 사거리를 지나 광화문광장까지 남북 구간, 서린동 일대부터 구세군회관까지 동서 구간에 십(十)자 형태로 형성됐다. 청와대 방향 행진도 예고된 만큼 안국타워와 동십자각부터 내자동, 적선동까지 동서 구간의 좁은 골목에도 경찰버스가 배치됐다.

종각역 영풍빌딩 앞과 동화면세점, 광화문광장 인근은 집회 참가자들이 모일 것에 대비해 인도에도 펜스가 일찌감치 설치됐다. 특히 동화면세점 앞에는 경력 30여 명이 모였고, 종각역부터 광화문으로 이어지는 인도 곳곳에 경력이 배치됐다.

차벽이 평일 이른 오전부터 설치되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기도 했다. 동화면세점 앞 버스정류장에서는 버스가 정류장에 서지 못해 시민들이 차도에 내리기도 했다. 인도에 설치된 울타리 때문에 통행로가 막히자 당황해 차도로 나오는 시민도 있었다.

종로 인근은 다소 혼잡이 있어 서울시 교통정보 시스템(TOPIS)에 따르면 도심 시속이 14㎞ 정도로 '정체' 상황이다.

경찰은 오전 9시 30분께부터는 남대문과 태평로 등 주요 길목에 검문소도 운영하며 예측 불가능한 게릴라성 운집에 대비하고 있다.

경찰은 관광버스 등 집회 참가자들이 탔을 수 있는 차량을 위주로 확인하면서 정오를 전후해 집회 참가자들이 몰려들 것으로 보고 대응 중이다.

한편, 이날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안국역 등 5개 지하철역에서 열차가 무정차 통과하고 버스들도 우회 운행하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어 점심 시간대 도심 혼잡이 예상된다.

경찰은 전날 김창룡 경찰청장이 방역체계를 위험에 빠뜨리는 불법행위에는 엄정하게 대응하라고 주문한 만큼 불법 집회 시 신속한 해산 절차와 주동자 처벌에 나설 예정이다.

민주노총 파업 대비, 서울 도심 지하철 무정차 안내문
민주노총 파업 대비, 서울 도심 지하철 무정차 안내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서울을 비롯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대규모 총파업과 집회 개최를 예고한 20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 열차 무정차 통과 예정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경찰청은 서울시에 종각역, 광화문역, 시청역, 안국역, 경복궁역 등 5개 지하철역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열차가 무정차 통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과 도심권 버스들의 우회 운행을 요청해둔 상태다. 2021.10.20 yatoya@yna.co.kr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