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서울 집값 불안 책임져라"…오세훈 "정부 정책 탓"

송고시간2021-10-20 12:07

댓글

국토위 서울시 국감서 공방…호통·고성 오가기도

국토위 국감 출석한 오세훈 서울시장
국토위 국감 출석한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문다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0일 서울 집값 상승의 원인과 책임을 두고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은 "서울시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 압구정·목동·성수동 실거래가가 얼마나 뛰었는지 아느냐. 허가구역 지정 이후 4억이나 올랐다"며 공세를 시작했다.

김 의원은 "오 시장 당선 이후 매매가격 상승 폭이 확대되고 있다"며 "서울시 부동산 시장에 극심한 불안이 있는데 이게 과연 안정이냐. 책임을 통감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전날 오 시장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판한 것을 두고 "서울시 집값이 오르는데 왜 대장동을 비판하느냐"며 호통쳤다.

국토위 국감 출석한 오세훈 서울시장
국토위 국감 출석한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오 시장은 서울과 경기·인천 집값이 동반 상승한 그래프를 보여주는 손팻말(패널)을 꺼내 들어 "2018년 9·13 대책부터 2019년 12·16 대책, 지난해 7·10 양도세 강화 때 가파르게 오르는데 임대차법 도입 이후 많이 올랐다. 경기도와 인천시 주택가격 변화 추이가 똑같다"며 "'오세훈 취임 이후 올랐다' 이렇게 책임 전가하는 데 조금도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오 시장은 이어 "이 정부가 막무가내로 부동산 세제를 강화하고 임대차 3법으로 월·전세를 올려 이게 연쇄적 (집값) 상승효과를 만들었다. 또 각종 정비사업을 못 하도록 규제했다"며 "정부의 이런 부동산 실정을 서울시에 전가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가격 상승에 대해서는 저도 매우 송구하다. 그런데 의원님 질의 내용을 보면 중앙정부의 고집스럽고 변화 없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반성이 없다"며 언성을 높였다.

그러자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 오 시장의 태도와 답변 내용을 지적하는 고성이 터져 나왔고, 국민의힘 의원들도 이에 대응해 말싸움을 벌이면서 장내에 큰 소란이 일었다.

이에 이헌승 국토위원장이 "시장님 그만하시고, 의원들은 나중에 질의 시간에 질의해달라. 기관 증인의 답변을 충분히 배려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장내가 정리됐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