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준표 "이재명, 도둑이 매든 꼴"…대장동 특검 촉구

송고시간2021-10-20 13:09

댓글

윤석열의 전두환 옹호 논란엔 "생각 있는 분인지 의아해"

(대구·서울=연합뉴스) 김현태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0일 대장동 비리 의혹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특검을 강력히 촉구했다.

대장동 특검 촉구하는 홍준표
대장동 특검 촉구하는 홍준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장동 비리 관련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20 mtkht@yna.co.kr

홍 의원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께 이날 대구시당에서 연 긴급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정감사장에 나와 온갖 말장난과 덮어씌우기로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을 기만했다"고 주장했다.

또 "대장동 설계자는 자신이라면서 대장동 비리의 몸통은 국민의 힘이라는 궤변을 늘어놓는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한마디로, 도둑이 매를 든 꼴, 도둑질은 내가 하고 오라는 네가 받으라는 적반하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는 대장동 비리에 대해 한시의 머뭇거림도 없이 즉각 진실 규명에 나서야 한다"며 "특검 임명을 즉각 수용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대장동 이슈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간의 공방 흐름으로 흘러가자, 이를 견제하는 차원에서 별도의 특검 촉구 메시지를 낸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대 윤석열'이 아닌 '이재명 대 홍준표' 구도를 통해 보수 진영 대표주자 이미지를 만들고 '본선 경쟁력'을 묻는 당내 경선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포석이 깔린 것이다.

대장동 특검 촉구하는 홍준표
대장동 특검 촉구하는 홍준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장동 비리 관련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20 mtkht@yna.co.kr

회견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께한 것 역시 '클린' 이미지를 내세워 전선에 힘을 모은 것으로 해석된다.

각종 의혹을 언급하며 윤 전 총장에 대한 공세도 이어갔다.

홍 의원은 "민주당이 윤석열 후보 부인의 주가조작 사건 조사 다 해놨다. 제가 듣기로는 도망간 이정필이가 자백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 조사를 진행 안 하고 있다. 고발 사주 사건도 공수처에서 그 증거를 확보하고 있으며 김웅, 손준성을 불러서 조사하면 바로 윤 후보 관련성이 나오는데 그것도 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지금 피장파장 대선을 치르려고 준비한다"며 "둘이(윤석열·이재명) 대선을 가게 되면 범죄혐의자끼리 붙는 대선이 된다. 그러면 이재명 후보를 우리가 탓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울산시장 선거, 원전 의혹 등을 언급하며 "윤석열 검찰이 꼬리 자르고 묻어버린 범죄혐의"라고도 지적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 논란에 대해선 "생각이 있는 분인지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mtkh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