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 점심은 빵과 주스"…비정규직학교노동자 파업, 대체 급식

송고시간2021-10-20 13:26

댓글

일부 학생은 집에서 챙겨온 도시락으로 해결

오늘 점심은 소보루빵과 도시락
오늘 점심은 소보루빵과 도시락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하루 파업에 들어가 유치원∼고등학교 급식이 중단된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이 점심으로 빵과 집에서 챙겨 온 도시락 등을 먹고 있다. 2021.10.20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정규직과 비정규직 차별적 임금 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남지부 등이 하루 파업에 들어간 20일 경남 857개 유치원∼고등학교 중 217곳에서 급식이 중단돼 대체 급식이 마련됐다.

일부 학교는 파업과 무관한 학사 일정으로 급식을 하지 않았다.

경남교육청은 빵, 우유, 비상식량 등 간편식을 마련했다.

이날 창원시 의창구 한 초등학교는 영양교사 1명을 제외한 조리사, 조리실무사 등 나머지 5명이 파업에 참여해 점심으로 빵 등을 준비했다.

파업 참여자 빈자리는 자원봉사자가 대체했다.

학생들은 점심으로 소보루빵(69g)과 감귤주스(120㎖)를 받아 급식실에서 식사했다.

간편식이라 별도 식판은 없었다.

학교 측은 식사 후 교실에서 흰 우유(200㎖)도 배식했고, 빵 등의 수량은 전체 인원보다 여유가 있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점심은 빵과 도시락
점심은 빵과 도시락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하루 파업에 들어가 유치원∼고등학교 급식이 중단된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이 점심으로 빵과 집에서 챙겨 온 도시락 등을 먹고 있다. 2021.10.20

유부초밥, 계란밥 등 집에서 챙겨온 도시락과 빵을 같이 먹는 학생도 제법 보였다.

한 학생은 엄마가 챙겨준 귤을 나눠 먹기도 했다.

급식실에서 빵을 먹던 2학년 한 학생은 "좋아하는 빵을 학교에서 먹으니 웃기다"고 반응했다.

같은 반 다른 학생은 "맛있었는데 잼이 없네요. 크크"라고 웃었다.

유부초밥(도시락)을 먹던 2학년생은 "엄마가 만든 밥을 학교에서 먹으니 신기하다"고 말했다.

급식이 나오지 않아 "그저 그렇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학생도 다수 있었다.

교육청 및 학교 관계자는 "급식보다 영양은 다소 부족하지만, 대란 등 차질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급식 중단' 오늘 점심은 빵
'급식 중단' 오늘 점심은 빵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하루 파업에 들어가 유치원∼고등학교 급식이 중단된 2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이 점심으로 빵을 먹고 있다. 2021.10.20 image@yna.co.kr

ima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