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장동은 양두구육"…'양의 탈 쓴 개' 인형에 국감중단 소동

송고시간2021-10-20 16:21

댓글

野송석준 "대장동에서 데려온 '대동이', 구린내 풍겨 '대똥이'"

민주당 거센 항의…이재명 "흐흐흐…양두구육은 국힘 본인들 얘기"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의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불도그' 개 인형의 등장으로 회의가 정회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문제는 오후 질의에서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경기지사 자격으로 국감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게 질의하겠다면서 양의 얼굴이 그려진 '페이스 마스크'를 씌운 불도그 인형을 불쑥 꺼내면서 시작됐다.

야당이 대장동 의혹의 '몸통'으로 이날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이 후보를 지목하고 있는 가운데 송 의원이 대장동 의혹에 대해 '양두구육'(羊頭狗肉·겉으로는 훌륭한 듯이 내세우지만 속은 보잘 것 없음을 이르는 말)의 의미로 양의 탈을 쓴 불도그 인형을 동원한 것이다.

송 의원은 질의에서 "제가 대장동 부근에서 데려온 얘가 원래 본명이 '대동이'였다"면서 "그런데 이상한 걸 먹고 다녀서 구린내를 풍겨서 '대똥이'로 이름을 바꿨다"며 대장동 의혹에 휘말린 이 후보를 직격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뭐 하는 겁니까", "당장 내리세요"라며 거세게 항의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에 맞서면서 국감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양두구육' 인형들고 국감장에 등장한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
'양두구육' 인형들고 국감장에 등장한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힘 송석준 의원(오른쪽)이 대장동 개발을 공공의 탈을 쓴 개발이라고 주장하며 양의 탈을 쓴 강아지 인형을 꺼내 들자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이 합의사항을 어겼다며 항의하고 있다. 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이헌승 위원장을 대신해 경기도 국감 사회를 보던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간사 간 합의로 회의장 내에 국감 분위기를 방해할 수 있는 피켓이나 물건을 가지고 오지 않도록 합의했다고 아는데 제거해달라"고 나섰지만 송 의원이 응하지 않자 정회를 선언했다.

조 의원은 국토위 여당 간사를, 송 의원은 야당 간사를 각각 맡고 있다.

송 의원은 최근 국토위의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에 대한 국감에서도 대장동 의혹을 비판하면서 같은 인형을 동원한 바 있다.

상황을 지켜보던 이 후보는 주변에 "저게 뭐예요?"라고 물은 뒤 "아, 양두구육?"이라고 말하며 "흐흐흐"라고 소리 내 웃었다.

지난 18일 행안위의 국감에서 여러 차례 웃는 모습을 연출해 야당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던 이 후보는 이날 웃음기를 거두었지만, 이 장면에서 웃음보가 터진 것이다.

송 의원이 이후 인형을 치우면서 회의는 약 15분 만에 재개됐다.

이 후보는 다른 의원의 질의에 답하면서 "'양두구육'은 국민의힘 본인들 이야기"라면서 "송 의원이 재밌는 인형을 보여주었는데 사실 민주당이 왜 항의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 그게 본인(국민의힘)들 이야기를 한 것 같아서"라며 국민의힘을 돌려쳤다.

이 후보는 "양의 탈을 쓴 이리, 양두구육, 마치 본인들이 정의의 사도처럼 이야기하는 걸 보니…"라며 일갈했다.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