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탈리아서 백신패스 없이 의사당 출입한 상원의원 정직

송고시간2021-10-20 18:21

댓글
이탈리아에서 사용되는 그린 패스
이탈리아에서 사용되는 그린 패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모든 근로 사업장을 대상으로 그린 패스(백신 패스·면역증명서) 의무화 제도가 시행 중인 이탈리아에서 상원의원이 방역 규정 위반으로 정직 징계를 당했다.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무소속 라우라 그라나토 상원의원이 19일(현지시간) 상원의사당에 출입하면서 그린 패스 제시를 거부해 상원의장에게 열흘 간의 정직 징계를 받았다.

그라나토 의원은 당시 소속 상임위인 헌법위원회의 그린 패스 수정 입법 관련 회의에 참석하려던 차였다고 한다.

상원의장단은 이 사안을 보고받은 뒤 긴급회의를 열어 그라나토 의원의 정직 징계를 결정했다. 그라나토 의원은 해당 기간에 상응하는 세비도 받지 못한다.

이탈리아에서 상·하원을 통틀어 그린 패스 규정 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첫 사례다.

그린 패스가 적용되는 근로 사업장에 상·하원의사당도 포함되며 의원도 예외 없이 이에 따라야 한다는 게 이 규정의 유권해석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상원의장단은 그라나토 의원에 대한 징계와 더불어 이유를 불문하고 그린 패스 없이는 의사당에 출입할 수 없다고 공지했다.

그라나토 의원은 그린 패스를 '복종 증명서'라고 지칭하며 "정부가 70년간 이어진 의회 민주주의를 위기에 빠뜨렸다"고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반체제정당 오성운동(M5S)에서 탈당한 그라나토 의원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자 도입한 그린 패스 정책을 반헌법·반민주적이라는 이유로 반대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상원 헌법위에서 논의 중인 그린 패스 제도 수정안 입법에 가장 적극적인 의원으로 꼽힌다.

그린 패스는 코로나19 예방백신을 맞았거나 검사를 통해 음성이 나온 사람,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 등에게 발급하는 증명서다.

이탈리아에서는 15일부터 전국 모든 공공·민간 근로 사업장에서 그린 패스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근로자는 출근 시 그린 패스를 제시해야 하며 이를 소지하지 않으면 무단결근 처리된다.

그린 패스 없이 업무를 보다 적발되면 최대 1천500유로(약 206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