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생수병 미스터리…경찰 "숨진 결근 직원, 독극물 마신 듯"(종합)

송고시간2021-10-20 22:52

댓글

자택서 독극물 의심 물질 발견

[자료사진]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윤우성 기자 = 회사 사무실에서 남녀 직원 2명이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의식을 잃은 사건과 관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동료 직원 A씨가 독극물을 사용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아직 구체적인 사인을 밝힐 수는 없지만, 육안으로는 독극물을 마시고 사망했다는 추정이 나온다"고 밝혔다.

경찰은 오는 2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을 통해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업체 사무실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신 남녀 직원 2명이 약 30분의 시차를 두고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남성 직원은 현재 중태다.

이들이 마신 것은 시중에 파는 330㎖짜리 생수병에 담긴 물로, 남성 직원은 2병을 마셨고 여성 직원은 다른 생수병 1병에 담긴 물을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생수병은 개봉된 채 책상 위에 놓여 있었다"고 말했다.

다음날 무단결근한 A씨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자택에서는 독극물로 의심되는 물질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의식을 회복한 여성 직원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하는 한편, 국과수에 생수병과 독극물 의심 물질 등에 대한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독극물 관련 검색 기록 등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A씨의 휴대전화도 포렌식 중이다.

경찰은 이들 3명이 모두 회사 내 같은 팀에서 근무했던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다만 사무실 내 생수병이 비치된 곳에 CCTV가 없는 것으로 파악돼 사건 당시 정황을 정확히 파악하는 데에 다소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65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