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 탄소감축 노력부족" 뭇매…김학동 "석탄발전 중단시 법적대응"

송고시간2021-10-20 18:45

댓글

국회 산자위 국감서 논란

김학동 포스코 사장
김학동 포스코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포스코[005490]가 20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탄소 감축 노력이 부족하다며 집중 질타를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김학동 포스코 사장에게 "포스코의 2050년 넷제로 계획은 사업장 감축 10%, 사회적 감축 10%인데 마치 전체적으로 20%를 줄인다는 것처럼 발표해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또 포스코가 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톤(t)당 9% 줄인다고 발표해놓고 실제로는 1.9% 감축하는 데 그쳤다며 계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사장은 "이번에는 연도별 목표 등을 잘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민주당 이소영 의원도 포스코가 사회적 감축 10%를 포함한 20% 탄소 감축 계획을 밝힌 데 대해 "창의적인 기만술이고 말장난이라는 평가가 나온다"며 꼬집었다.

이 의원은 "사회적 감축을 본인의 감축량으로 인정받은 기업이 있나. 산정은 가능한가"라며 "진정성 있게 실질적으로 줄일 수 있는 감축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사장은 "사회적 감축은 저희가 만든 용어가 아니고 고객사에서도 요구하는 부분"이라며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에도 사업장 감축만 반영했고, 사회적 감축은 추가적인 노력을 하겠다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같은 당 정태호 의원은 "NDC에서 가장 중요한 철강 부문의 감축량이 2.3%에 불과해 누가 봐도 탄소중립에 대한 의지가 부족하다고 해석된다"면서 수소환원제철 기술 상용화에 속도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김 사장은 석탄발전 퇴출을 명시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에도 불구하고 석탄발전소 건설은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포스코 그룹 계열사인 삼척블루파워는 현재 삼척석탄발전소 공사를 진행 중인데 공정률은 50%다.

김 사장은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따라 건설을 중단하는 게 낫지 않느냐는 무소속 양이원영 의원의 질의에 "이미 저희가 1조7천억원을 투자했고 지금 중단하면 3조3천억원의 손실이 난다. 또 연말에는 공기가 70%가 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석탄발전 중단이 결정된다면 법적 절차를 밟아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