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창원에 '산업기계 재제조 지원센터' 구축…순환경제 활성화

송고시간2021-10-21 06:00

댓글

산업부·경남도·창원시, 2024년까지 201억원 투자

산업기계 재제조 지원센터 조감도
산업기계 재제조 지원센터 조감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경상남도, 창원시는 21일 창원산업단지에서 '산업기계 재제조 지원센터' 기공식을 열었다.

산업기계 재제조는 고장이나 성능이 떨어진 노후 기계 부품을 진단해 신품 수준으로 복원하는 작업을 말한다.

신제품 생산 대비 가격이 50∼60% 수준으로 저렴하고 에너지와 자원을 80∼90% 절감할 수 있어 탄소배출 감축에 큰 효과가 있다.

산업부·경남도·창원시는 재제조 산업 활성화의 발판이 될 산업기계 재제조 지원센터를 국내 처음으로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오는 2024년까지 총 201억원(국비 101억원·지방비 100억원)을 투자해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연구동(지상 3층)과 장비동(지상 2층)을 짓는다.

지원센터는 품질인증 기준과 연계한 산업기계 재제조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성능평가를 통해 재제조 제품의 품질 신뢰도를 높이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 전문기업 육성, 인력 양성 지원, 전문가 관계망 활성화 등에도 나선다. 이를 통해 재제조 산업 생태계 조성과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방침이다.

주영준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기공식에서 "산업계의 탄소중립 전환이 중요해진 상황에서 산업기계 재제조 지원센터가 재제조 등 순환경제 활성화를 통한 탄소 배출 감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재제조 핵심 기술 개발에 내년 예산 284억원을 투입하고 재제조 수요-공급 기업 연계, 신사업 유형 발굴 등 사업화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