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포토] 이라크에 끊이지 않는 불안…'부정 선거' 시위 지속

송고시간2021-10-21 13:00

댓글
계속되는 이라크 시위
계속되는 이라크 시위

(바스라 AP=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스라에서 총선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지난 10일(현지시간) 총선이 치러진 뒤 이라크 내 불안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틀 뒤 발표된 잠정 선거 결과에서 이란에 친화적인 이슬람 시아파 정파들이 참패했기 때문입니다.

파타동맹 등 친이란 정당들은 투표 결과가 조작됐다면서 재검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48석을 갖고 있던 파타동맹은 이번 선거에서 14석을 얻는 데 그쳤습니다.

이라크 부정 선거 주장 시위
이라크 부정 선거 주장 시위

(바그다드 AP=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총선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선거에서 승리한 세력은 반외세 성향의 알사이룬 정파였습니다.

현재 의회 다수당이기도 알사이룬 정파는 이번 선거에서 19석을 추가로 얻어 총 73석을 차지했습니다.

시위 진압 위해 모인 이라크 경찰
시위 진압 위해 모인 이라크 경찰

(바그다드 AP=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총선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시위는 수도 바그다드와 남부 바스라 지역 등지에서 지난 12일부터 이어지고 있습니다.

시위 진압 경찰 앞 지나가는 이라크 시민
시위 진압 경찰 앞 지나가는 이라크 시민

(바그다드 AFP=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총선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시위대를 막기 위한 경찰 앞을 한 여성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이라크 의회 내 정파들은 종교적, 민족적으로 나뉘고 이란과 미국에 대한 태도 때문에도 복잡하게 갈립니다.

시위대와 대치하는 이라크 경찰
시위대와 대치하는 이라크 경찰

(바스라 AP=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스라에서 총선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이번 선거에 나선 3천200여명의 후보들이 소속된 정당만도 167개에 달합니다.

이번 선거는 미국이 2003년 이라크를 침공해 사담 후세인 정권을 무너뜨린 이후 다섯 번째로 이뤄진 서방식 총선이었습니다.

부정 선거 주장하는 이라크 시위대
부정 선거 주장하는 이라크 시위대

(바그다드 AP=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총선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투표율은 지난 총선 44.5%보다 낮은 43%로 집계돼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애초 이라크의 총선은 2022년 5월에 시행될 예정이었습니다.

부정 선거 주장하는 이라크 시위대
부정 선거 주장하는 이라크 시위대

(바그다드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총선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하지만 2019년 10월 시작한 반정부·반부패 시위에서 조기 총선을 실시해 정치 기득권과 무능한 정부를 개혁해야 한다는 요구로 7개월가량 일찍 치러졌습니다.

행진하는 이라크 시위대
행진하는 이라크 시위대

(바그다드 EPA=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총선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시위대가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