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종건 차관, 벨기에 대학서 강연…"한반도 평화는 공공의 이익"

송고시간2021-10-20 23:48

댓글
벨기에 루뱅대학교에서 강연하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
벨기에 루뱅대학교에서 강연하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

(루뱅=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벨기에를 방문 중인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20일(현지시간) 브뤼셀 인근 루뱅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강연하고 있다. 2021.10.20. kje@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벨기에를 방문 중인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20일(현지시간) 브뤼셀 인근 루뱅대학교에서 한 강연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해 "우리는 그것이 우리의 이익이 아니라 공공의 이익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날 루뱅대학교에서 한국학 등을 공부하는 학생 60여 명을 대상으로 올해 수교 120주년을 맞은 한국과 벨기에의 미래 협력 방향 등에 대해 강연했다.

벨기에 루뱅대학교에서 강연하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
벨기에 루뱅대학교에서 강연하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

(루뱅=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벨기에를 방문 중인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20일(현지시간) 브뤼셀 인근 루뱅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강연하고 있다. 2021.10.20. kje@yna.co.kr

최 1차관은 벨기에인들이 6·25 전쟁에 참전한 사실을 한국인들도 알고 있느냐는 한 학생의 질문에 답변하면서 "참전 용사들의 희생을 기리고 그에 보답하는 최고의 길은 한반도에서 궁극적 평화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거기로 가고 있다"면서 "좋다가 안 좋다가 하기도 하고 앞으로 갔다가 뒤로 갔다가 하기도 하지만, 우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승리한 전쟁도 불안정한 평화보다 나쁘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평화를 성취하기 위해 노력하고,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최 1차관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우리는 모두가 안전하기 전까지는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는 점을 깨달았다면서 이는 지구가 하나의 공동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k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