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포토] 한 달째 이어지는 화산폭발…잠 못 이루는 라팔마섬

송고시간2021-10-21 07:40

댓글
라팔마섬 쿰브레 비에하 화산에서 흘러나오는 용암
라팔마섬 쿰브레 비에하 화산에서 흘러나오는 용암

(엘파소 로이터 = 연합뉴스)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쿰브레 비에하 화산에서 용암이 흘러나오는 모습을 지난 18일(현지시간) 촬영한 영상 갈무리. 2021.10.20 photo@yna.co.kr

마을 뒤로 흐르는 뜨거운 용암
마을 뒤로 흐르는 뜨거운 용암

(엘파소 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마을 뒤로 쿰브레 비에하 화산에서 흘러나온 용암이 흐르고 있다. 2021.10.20 photo@yna.co.kr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스페인의 대표적인 휴양지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에서 한 달째 지옥 같은 생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쿰브레 비에하 국립공원에서 화산이 폭발한 지 20일(현지시간)로 한 달이 됐지만 변한 건 없습니다.

분화하는 스페인 라팔마섬 화산
분화하는 스페인 라팔마섬 화산

(엘파소 EPA/EFE=연합뉴스) 북아프리카 서쪽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의 라팔마섬에 있는 쿰브레 비에하 화산이 17일(현지시간) 분화를 계속하고 있다. 쿰브레 비에하 화산은 지난달 19일 폭발을 시작해서 한 달 가까이 활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2021.10.20 photo@yna.co.kr (끝)

분화하는 라팔마섬 쿰브레 비에하 화산
분화하는 라팔마섬 쿰브레 비에하 화산

(엘파소 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쿰브레 비에하 화산이 분화하는 모습. 2021.10.20 photo@yna.co.kr

화산은 아직도 용암을 꾸역꾸역 쏟아내고 있습니다. 끊임없이 날리는 화산재 때문에 우산을 쓰지 않고는 외출하기도 버거운 실정입니다.

비가 아닌 화산재 때문에 우산 쓰는 라팔마섬 주민들
비가 아닌 화산재 때문에 우산 쓰는 라팔마섬 주민들

(야노스데아리다네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주민들이 흩날리는 화산재 때문에 우산을 들고 다니고 있다. 2021.10.20 photo@yna.co.kr

'우산 없이는 외출도 힘들어'
'우산 없이는 외출도 힘들어'

(야노스데아리다네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주민이 화산재 때문에 우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2021.10.20 photo@yna.co.kr

비가 내리지 않아도 우산은 필수
비가 내리지 않아도 우산은 필수

(타후야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주민들이 화산재를 피하기 위해 우산을 쓰고 있다. 2021.10.20 photo@yna.co.kr

인간의 힘으로 도저히 어떻게 할 수 없는 자연재해이기에 이제는 신을 찾아 화산 분출을 제발 멈춰달라고 기도를 합니다.

미사를 집전하는 성당 안은 주민들로 가득 찼습니다. 모두가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

화산 폭발 중단 기원 기도 행렬
화산 폭발 중단 기원 기도 행렬

(라팔마<스페인> 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에서 화산 분출이 멈추기를 기원하는 행사가 열렸다. 2021.10.20 photo@yna.co.kr

기도 행렬을 바라보는 라팔마섬 주민들
기도 행렬을 바라보는 라팔마섬 주민들

(라팔마<스페인> 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에서 화산 분출이 멈추기를 기도하는 행렬을 마을 주민들이 바라보고 있다. 2021.10.20 photo@yna.co.kr

화산 분출이 멈추기를 기도하는 미사
화산 분출이 멈추기를 기도하는 미사

(라팔마<스페인> 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성당에서 화산 분출이 멈추기를 기도하는 미사에 참석한 사람들. 2021.10.20 photo@yna.co.kr

한 달째 캠핑카 등에 의지해 떠돌이 생활을 해야 하는 이재민들의 마음은 답답하기만 합니다.

집이 얼마나 망가졌는지 알 수도 없고, 또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지를 생각하면 막막할 뿐입니다.

'망연자실'
'망연자실'

(라라구나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화산 분출로 집을 떠나온 한 여성이 집이 있는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 2021.10.20 photo@yna.co.kr

한 달째 떠돌이 생활하는 라팔마섬 주민들
한 달째 떠돌이 생활하는 라팔마섬 주민들

(야노스데아리다네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화산 분출로 집을 떠나 한 달째 캠핑카에서 생활하는 주민. 2021.10.20 photo@yna.co.kr

캠핑카에서 숙식 해결하는 이주민들
캠핑카에서 숙식 해결하는 이주민들

(야노스데아리다네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화산 분출로 집을 떠난 주민이 한 달째 생활하고 있는 캠핑카 속 모습. 2021.10.20 photo@yna.co.kr

고통스러운 건 비단 인간만이 아닙니다. 급하게 대피하느라 주인이 차마 챙기지 못한 반려견들도 있습니다.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에는 한 강아지가 화산재로 뒤덮인 땅 위에서 힘없이 축 처져 있는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화산 폭발로 고립된 강아지
화산 폭발로 고립된 강아지

(토도케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에서 화산이 폭발하면서 주인과 함께 도망치지 못한 강아지가 화산재로 뒤덮인 땅에 홀로 누워있다. 2021.10.20 photo@yna.co.kr [볼캐닉라이프/티콤 솔루시오네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산재로 뒤덮인 땅 위에서 뒹구는 강아지
화산재로 뒤덮인 땅 위에서 뒹구는 강아지

(토도케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에서 화산이 폭발하면서 주인과 함께 도망치지 못한 강아지가 화산재로 뒤덮인 땅에 홀로 누워있다. 2021.10.20 photo@yna.co.kr [볼캐닉라이프/티콤 솔루시오네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언제쯤 라팔마섬 주민들은 원래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답은 아무도 모릅니다.

지역 당국은 화산 분출이 끝날 징후가 여전히 보이지 않고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