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고려용접봉, 육상 LNG 저장탱크 용접재료 국산화 성공

송고시간2021-10-21 09:09

댓글

수입재 대비 30% 이상 비용 절감…9% 니켈강과 패키지 공급

포스코-고려용접봉, 육상 LNG 저장탱크 용접재료 국산화
포스코-고려용접봉, 육상 LNG 저장탱크 용접재료 국산화

(서울=연합뉴스) 포스코는 고려용접봉과 육상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제작에 쓰이는 용접재료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포스코 주세돈 철강솔루션연구소장(왼쪽에서 3번째)과 고려용접봉 최희암 부회장(왼쪽에서 2번째)이 지난 20일 열린 '포스코-고려용접봉 LNG用 9%Ni강재 및 국산 용접재료 패키지 공급 협약식'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2021.10.21.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포스코[005490]는 고려용접봉과의 협업을 통해 육상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제작에 쓰이는 용접재료의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육상 LNG 저장탱크는 최근 용량 증대와 안전성 향상을 위해 내진 특A등급을 갖춘 모델로 설계된다.

저장탱크의 강재와 용접부도 기존보다 강도가 높고 질기면서도 충격에 견딜 수 있는 인성(靭性)이 요구되는 추세다.

특히 영하 165도의 LNG를 담아두는 내조탱크에는 극저온 환경을 견뎌내는 9% 니켈강과 고가의 니켈계 용접재료가 사용된다.

극저온용 9% 니켈강의 경우 포스코가 1990년대 초 국내 최초로 개발해 국내외 LNG 프로젝트에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용접재료는 높은 인성과 작업 효율성 등의 문제로 전량 수입해 왔다.

이에 포스코와 고려용접봉은 지난해 협약을 맺고 9% 니켈강용 국산 용접재료 공동 개발에 착수해 1년여 만에 성과를 거뒀다.

양사가 개발한 용접재료는 수동·자동·반자동 등 모든 용접 방법에 사용할 수 있는 세 가지 종류다.

수입재와 동등한 품질 수준을 확보했으며 용접 작업성이 더 우수해 용접부 불량을 최소화하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 9% 니켈강과 국산 용접재료가 적용된 용접부는 올해 7월과 9월 국내 LNG 저장탱크 발주처인 한국가스공사[036460]와 해외 건설설계사의 대형파괴시험을 모두 통과했다.

또한 가스공사의 품질기준과 해외 건설설계사의 시험 항목을 모두 만족하는 등 높은 신뢰성을 확보했다.

포스코는 용접재료 국산화로 수입재 대비 약 30%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양사는 향후 9% 니켈 강재와 용접 재료를 패키지화해 공급할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 건설을 시작하는 당진 LNG 기지의 대용량 LNG 저장탱크를 시작으로 국내외 육상 LNG 프로젝트에 확대 적용하고, LNG추진선 연료탱크와 LNG벙커링 등 해상용 저장탱크시장 공략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9% 니켈 강재와 용접재료의 수요는 국내외 LNG 시장 확대에 따라 꾸준히 증가할 전망이다.

올해 전 세계 LNG 시장은 전년 대비 3∼5% 늘고 2040년까지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2034년 LNG 수요가 올해 대비 약 700만t(톤) 증가한 5천235만t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LNG를 수입해 보관하는 저장탱크도 2031년까지 가스공사 10기, 민간 8기 등 18기가 추가로 건설될 예정이다.

br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