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 장난감 봐주세요" 꼬마 응급전화에 출동한 뉴질랜드 경찰

송고시간2021-10-21 10:47

댓글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경찰이 네 살짜리 남자아이가 자기 집에 와서 장난감을 봐달라는 111 응급 전화를 받고 기꺼이 여기에 응한 것으로 밝혀져 화제다.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는 뉴질랜드 남섬 남부 지역에 사는 네 살짜리 남자아이가 최근 실수로 111 전화번호를 눌러 경찰관에게 자기 집에 와서 장난감을 봐달라고 요청했다며 이에 경찰도 순찰 중인 경찰관을 아이 집으로 보내 아이의 소원을 들어줬다고 20일 전했다.

[스터프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스터프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남부지역 경찰은 페이스북에 이 아이가 경찰 모자를 쓰고 경찰차 보닛 위에 앉아 있는 사진과 함께 사연을 소개했다.

경찰은 "아이들이 자기 장난감을 봐달라고 111로 전화를 걸어오는 것을 권장하지는 않지만, 이번 경우는 너무 귀여워 사연을 공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이 소개한 내용을 보면 통화는 신고 전화 당직 경찰이 응급 사안이 무엇이냐고 묻는 말로 시작된다.

이에 아이는 잠시 뜸을 들이다가 "안녕하세요. 경찰관 아줌마"라고 말문을 연 뒤 "무슨 말을 좀 해도 돼요? 보여줄 장난감이 있어요"라고 말한다.

당직 경찰이 "네가 나에게 보여줄 장난감이 있다고?"라고 놀라서 반문하자 아이는 "네, 와서 보세요"고 대답한다.

아이의 집에 있던 어른이 그 순간 아이로부터 전화를 뺏어 들었고 경찰이 나오자 아이가 실수로 응급 전화를 눌렀다며 아이의 엄마가 아파서 자기가 집에 있는 다른 아이를 돌보느라 정신이 없는 사이 아이가 잘못해서 111로 전화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직 경찰은 전화를 끊은 직후 무전으로 네 살짜리 남자아이가 자기 집으로 와서 장난감을 봐달라는 요청이 들어왔다며 아이의 집을 방문할 인력이 있는지 순찰 중인 경찰들에게 물었다.

이에 커트 순경이 자신이 가겠다고 응답한 뒤 아이의 집으로 달려가 아이가 자랑하고 싶어하는 멋진 장난감들을 봐주었다.

경찰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커트 순경이 아이를 찾아가 경찰차의 경광등을 켜서 보여주기도 하면서 아이와 부모에게 111 전화는 응급 시에만 사용하는 것이라고 알려주는 소중한 교육의 시간도 가졌다고 밝혔다.

ko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