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패리스 힐튼 "아동학대서 살아남아" 뜻밖의 폭로

송고시간2021-10-21 12:25

댓글

민주당 손잡고 아동 보육시설 학대방지 법안 추진

10대 시절 기숙학교 학대 피해 고백하는 패리스 힐튼
10대 시절 기숙학교 학대 피해 고백하는 패리스 힐튼

(워싱턴DC AF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이 미국 워싱턴DC 의회의사당 앞에서 트라우마를 고백하며 아동학대 방지 대책 입법을 촉구하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직원들이 제 목을 졸랐고 뺨을 때렸습니다. 남자 직원은 제가 샤워하는 장면을 봤고, 저속한 욕설을 듣기도 했습니다. 병원 진단도 없이 제게 약을 먹였어요."

세계적 호텔 힐튼의 상속자이자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이 10대 시절 기숙학교에서 가혹행위에 시달린 경험을 토로하며 미 의회에 아동 보육 시설 내 학대 방지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미국 NBC방송에 따르면 힐튼은 20일(현지시간)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워싱턴DC 의회 앞에서 입법을 촉구하는 회견을 열고 대중 앞에 섰다.

힐튼은 "저는 오늘 패리스 힐튼이 아닌 (아동학대) 생존자의 자격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부모 뜻에 따라 기숙학교에 가게 된 순간을 소개했다.

힐튼은 "16세 때 한밤중 건장한 남성 2명이 침실로 들어와 나를 깨운 뒤 '쉽게 갈 것인지 어렵게 갈 것인지' 물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힐튼은 "납치라고 생각해 소리를 질렀는데, 부모님은 내가 끌려가는 것을 보면서 울고 있었다"면서 "부모님은 엄격한 사랑으로 나를 바꿀 수 있다는 약속을 받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힐튼은 이후 2년간 기숙학교 등 4곳을 거쳤는데, 당시 겪은 가혹행위 탓에 정신적 외상을 얻어 20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불면증 등 후유증에 시달린다고 호소했다.

힐튼은 올해 40살이다.

그는 학교 직원들이 정체를 알 수 없는 약을 먹도록 한 데다, 벌로 의복 없이 독방에 감금했다고 진술했다.

또 "유타주의 한 기숙학교를 다녔던 11개월 동안 나는 번호가 붙은 옷을 지급받았다"면서 "밖으로 나갈 수도 없었다. 햇빛도, 신선한 공기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시설 내 아동 학대 방지 대책 촉구하는 패리스 힐튼
시설 내 아동 학대 방지 대책 촉구하는 패리스 힐튼

(워싱턴DC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이 미국 워싱턴DC 의회의사당 앞에서 아동학대 방지 대책 입법을 촉구하는 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21. photo@yna.co.kr

나아가 힐튼은 "이런 학교가 수천개가 있고, 20만명에 달하는 아동이 매년 입소한다"면서 "아동은 매일 신체적, 정서적, 언어적, 심리적, 성적으로 학대를 받고 있다"면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로 카나(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시설 내 아동이 부모에게 전화할 수 있고, 깨끗한 물과 영양이 풍부한 식단을 섭취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내용을 담은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힐튼과 대화하기 전까지 이렇게 학대가 많이 벌어지고 있는지 몰랐다"면서 "시설로 보내진 아동이 존엄한 대우를 받도록 기본권을 보장하는 이 법안을 상·하원 모두에서 초당적으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pual0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