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케미칼 3분기 영업익 62.4%↑…매출은 역대 최대(종합)

송고시간2021-10-21 11:31

댓글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포스코케미칼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31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62.4%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1일 공시했다.

매출은 5천5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9.9% 증가한 동시에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순이익은 409억원으로 496.6% 늘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3분기 에너지소재, 라임케미칼, 내화물 등 전 사업 부문에서 고루 매출이 증가하며 2분기에 이어 연속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작년 4분기 이후 분기마다 매출액을 늘리며 연이어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3분기 매출을 들여다보면 에너지소재 사업에선 니켈 등의 원료 가격 상승이 양극재 판매가에 반영되며 양극재 매출액(1천717억원)이 전분기 대비 2.4% 증가했고, 음극재 매출액은 전분기와 같은 427억원을 기록했다.

라임케미칼 사업에서도 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콜타르와 조경유 등 화학제품 판매가가 인상되면서 관련 매출이 전분기 대비 12.9% 상승한 1천728억원에 달했다.

내화물 사업 매출은 전분기 대비 1.2% 증가한 1천48억원으로 집계됐다.

포스코케미칼은 향후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른 안정적인 원료와 양산 능력 확보가 사업 경쟁력을 좌우할 것으로 보고 이를 위한 투자에 더욱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중국 화유코발트 합작법인을 통한 연 3만t 규모의 양극재 및 전구체 생산공장 증설, 구형흑연 원료 회사인 청도중석에 대한 지분투자, 음극재 코팅용 소재인 피치 생산 등을 추진 중이다.

또한 모기업인 포스코[005490] 그룹이 리튬·니켈·흑연 등의 원료와 리사이클링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어 원가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와 함께 포항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연말까지 차질없이 준공하고, 양극재와 음극재 글로벌 생산 능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