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웃음 되찾은 아프간 어린이들…한글·한국문화 빠르게 적응

송고시간2021-10-21 11:03

댓글

충북교육청 한국어·문화예술교육 이달 종료…장애교육 병행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선생님 안녕하세요"

21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는 아프가니스탄 어린이들이 한국 강사를 보자 반갑게 인사를 건넷다.

지난 8월 말 특별기여자 신분의 부모를 따라 국내로 들어온 어린이들은 이곳 생활 두 달만에 상당히 안정을 찾은 듯한 모습이다.

국제교육원의 아프가니스탄 어린이 교육
국제교육원의 아프가니스탄 어린이 교육

[충북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충북도교육청 국제교육원은 지난달 29일부터 이곳 어린이와 학생 195명(유아 53명, 초등 81명, 중고생 61명)을 상담하고, 문화·예술, 한국어 등을 교육하고 있다.

교육에 참여한 한 강사는 "처음에는 아이들이 긴장한 탓에 얼굴이 굳어 있었는데 지금은 환한 표정으로 웃으며 손을 잡고 재롱을 피우기도 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안녕하세요, 고맙습니다 같은 생활에 필요한 기초적인 문장은 자연스럽게 사용한다"며 "아이들이 생각보다 빠르게 한국어를 배우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제교육원의 교육에는 통역사를 포함해 30명의 강사가 참여하고 있다.

처음에는 미술 등을 이용한 집단상담 등을 통해 어린이, 학생들의 심리적 안정을 도왔다.

이 과정에서 뇌병변과 시각·청각 장애를 가진 학생 3명도 확인해 특수 교사와 언어치료사가 맞춤형 교육을 하기도 했다.

전통 도자기·가면·미니 꽃바구니 만들기 등 문화활동도 진행했다.

국제교육원의 교육프로그램은 이달 22일 마감한다.

오영록 국제교육원장은 "이번 교육이 짧은 기간 진행됐지만, 아프가니스탄 학생과 어린이들이 한국에 정착하는 데 도움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bw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