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유감표명 이어 "전두환 정권에 고통당한 분들께 송구"(종합2보)

송고시간2021-10-21 15:17

댓글

全 옹호 논란에 '유감→송구'…"TV토론 끝나면 광주 방문"

"국민에 맞서는 고집은 잘못…어제보다 나은 정치인 될것"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과 관련,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며칠 사이 많은 분들의 조언을 들었다.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 발언의 진의는 결코 전두환에 대한 '찬양'이나 '옹호'가 아니었다"며 "대학시절 전두환에 무기징역을 선고한 윤석열인데, 제가 군사쿠데타를 일으키고 민주주의를 탄압한 전두환 군사독재를 찬양, 옹호할리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독재자의 통치행위를 거론한 것은 옳지 못했고, '발언의 진의가 왜곡됐다'고 책임을 돌린 것 역시 현명하지 못했다"며 "정치인이라면 '자기 발언이 늘 편집될 수 있다'는 생각까지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아들인다"고 물러섰다.

윤 전 총장은 "원칙을 가지고 권력에 맞설 때는 고집이 미덕일 수 있으나, 국민에 맞서는 고집은 잘못"이라며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면서 어제보다 더 나은 정치인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 같은 입장은 이날 오전 '유감 표명'에서 한 발 더 물러선 것으로 해석된다.

'전두환' 발언으로 촉발됐던 거센 비판과 논란이 수그러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청년 정책·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해운대 당협에서의 제 발언은 5공 정권을 옹호하거나 찬양한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각 분야에서 널리 전문가를 발굴해서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정치를 하겠다는 뜻이었다"고 거듭 해명했다.

그는 공약 발표 후 기자들과 다시 만나 "어찌 됐든 제가 뭐라고 얘기를 하고 어떤 의도로 얘기를 했든지 그 말이 국민들에 전달되고 나가는 과정에서 적절치 못했다는 비판이 있으면, 그 비판은 수용하는 게 맞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에서 그렇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TV 토론 일정이 끝나면 (광주를) 바로 좀 방문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호남에 공들인 것이 퇴색했다는 우려도 있다'는 질문에 "여러 가지 얘기가 있고, 그런 부분들을 제가 다 잘 수용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며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해 당 안팎에서 거센 비판과 함께 사과 요구를 받아왔다.

윤석열, '전두환 발언'에 "부적절 비판 겸허히 수용"
윤석열, '전두환 발언'에 "부적절 비판 겸허히 수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