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정무위 국감서 "금융기관이 화천대유 특혜 준 셈" 질타

송고시간2021-10-21 12:35

댓글

여야, '화천대유 자금흐름' FIU에 열람 요구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종합감사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종합감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에 대한 2021년도 종합국정감사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고 있다. 2021.10.2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오주현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의 21일 금융기관 종합 국정감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한 야당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특히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금융기관이 관리·감독의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며 질타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화천대유의 자회사 천화동인이 대장동 개발에 참여하면서 이용한 특정금전신탁 제도의 익명성을 문제 삼으며 제도 개선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은행주는 저조한 수익밖에 보지 못하면서 화천대유 등이 막대한 수익률을 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꼴이 됐다"며 "특정금전신탁으로 인해 정확히 누가 투자했는지 모르게 해 뇌물, 자금세탁, 차명계좌 등 특혜에 이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강민국 의원은 화천대유에 사업 초기 자금을 대여해준 투자컨설팅회사 킨앤파트너스와 SK그룹 임원 간의 연관성을 따져 물었다.

강 의원은 "400억 원이라는 거액의 자금을 대여해준 건 원금 회수에 대한 확신을 갖고 투자한 것으로 보인다"며 "누구를 믿고 투자한 것인지, 자금세탁 방지 목적이 있는 것인지 금융위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는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 흐름 내역을 열람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요구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화천대유의 주인이 누구인지에 대한 답이 될 수 있는 핵심자료"라며 "여야 간사만이라도 사실을 확인하고 누구에게 어떤 거액이 흘러갔는지 알고 나면 더 이상의 정쟁은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은 "국정원도 국회에 보고하는데 법률 때문에 공개를 못 한다는 금융정보분석원장의 논리는 맞지 않는다"며 열람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위원회 차원의 고소·고발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