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웅동1지구 개발사업 논란 지속…경남개발공사·창원시 갈등 격화

송고시간2021-10-21 14:15

댓글

공사 사장 이례적 1인 시위에 시, 두 차례 공개 반박 나서

경남개발공사 사장, 창원시청 앞 1인 시위
경남개발공사 사장, 창원시청 앞 1인 시위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이 진해 웅동1지구 사업과정에서 민간사업자 특혜 우려를 이유로 협약 해지를 주장하며 지난 19일 창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21.10.19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골프장 준공을 제외한 나머지 사업은 표류하고 있는 경남 창원 웅동1지구 개발을 두고 경남개발공사와 시 사이 갈등이 커지는 모양새다.

최근 공사 사장이 민간사업자와의 협약 해지를 시에 촉구하며 이례적으로 직접 1인 시위에 나선 데 이어 시가 재차 공개 반박에 나서면서다.

시는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웅동1지구 개발사업은 초기 단계부터 공사가 주도적으로 추진해왔다"며 "사업 부실을 초래한 공사가 시민들에게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공사와 시는 공동 사업시행자의 자격을 갖추고 있지만, 주관기관인 공사 동의 없이는 협약 및 인·허가 관련 정책 결정이 불가해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협약 해지 시 (민간사업자 측의) 확정투자비 변제로 시민들에게 돌아갈 피해를 최소화하려고 하는 시의 노력이 공사 측 주장처럼 배임죄에 해당한다면, 공사는 여론 호도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고 직접 사법기관에 시를 고발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협약 중도해지는 확정투자비 지급 또는 대체사업자 선정 등에 대한 대안을 검토해 재정적·사회적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결정해야 하는데, 공사는 구체적 대안 없이 일방적 해지만을 주장한다"라고도 재차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에게 돌아갈 피해에 대해서는 외면한 채 무책임한 협약 해지에만 몰두해 웅동1지구 개발사업을 파탄 내고자 하는 진정한 의도가 무엇인지 시민들 앞에 소상히 밝혀야 한다"라고도 덧붙였다.

시는 이날 브리핑 때 공사에 대해 "잘못된 정보를 흘리며 여론을 호도하는 행정, 왜곡, 그 의도가 심히 의심스럽다"는 표현을 써가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사장이 왜 이렇게까지 임기 막바지에 중도해지를 주장하는지, 공사에서 어떤 대안이나 내용이 있어서 하는 것인지 굉장히 의구심이 든다"라고도 했다.

시의 웅동1지구 사업 관련 브리핑은 이남두 공사 사장이 시청 앞 1인 시위에 나선 지난 19일 이후 두 번째로 이뤄졌다.

시는 앞선 브리핑 때도 "적반하장도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공사 측 주장을 반박한 바 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의 유일한 여가·휴양용지인 웅동1지구 개발은 2009년 공사와 시, 민간사업자인 진해 오션리조트 간 협약을 통해 진행되는 민간투자사업이다.

공사와 시가 원형지 상태의 사업대상지를 30년간 진해오션리조트에 임대하고, 민간사업자는 자금을 투자해 부지를 조성하고 시설물을 건설·운영해 수익을 창출하는 구조로 사업을 진행한다.

토지 사용기간(임대기간) 종료 시에는 사업자가 설치한 시설물과 각종 권리는 시행자에게 무상 귀속하게 돼 있다.

앞서 19일 이 사장은 웅동1지구 사업이 막대한 이익을 창출하는 골프장을 제외한 나머지 휴양문화시설·도로·녹지 등 조성사업에서는 수년째 진척을 보이지 않아 민간사업자에 대한 특혜 우려가 있다는 등 이유로 협약 중도해지를 주장한 바 있다.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