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격 인상 등 여파 연탄소비 급감…올해 첫 50만t 이하 전망

송고시간2021-10-24 07:00

댓글
바빠진 연탄 보급소
바빠진 연탄 보급소

(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19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의 한 연탄 보급소에서 관계자가 분주하게 연탄을 트럭으로 옮겨 싣고 있다. 2021.10.19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한때 서민들이 애용하던 겨울철 난방 연료인 연탄의 올해 연간 소비량이 50만t 아래로 떨어질 전망이다.

국내 연탄 소비량이 50만t을 하회하는 것은 사상 처음으로, 이는 가격 인상과 대체 난방 수단 확대로 소비가 급감한 데 따른 것이다.

24일 한국광해광업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연탄 소비량은 50만8천t을 기록했다. 연탄 장수로 따지면 약 1억4천100만장(1t당 278장) 규모다.

연탄 소비량은 최근 들어 급격하게 감소하는 추세다.

2010~2013년 연탄 소비량은 180만t~190만t대를 오르내렸으나 2014년 162만9천t으로 떨어지더니 2015년 147만3천t, 2016년 125만5천t, 2017년 107만9천t으로 지속해서 줄어들었다.

이어 2018년 91만3천t으로 전년 대비 15% 감소한 데 이어 2019년에는 64만4천t으로 29.4% 급감했다.

급기야 지난해는 50만8천t으로 떨어져 2017년과 대비해 반 토막이 났다.

이런 추세가 올해도 이어진다면 50만t 이하로 내려갈 것으로 전망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올해 연말 수요를 더 지켜봐야겠지만 최근 몇 년 간의 감소폭을 볼 때 50만t 아래로 내려가는 것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지속적인 연탄 가격 상승이 소비량 감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연탄 가격 현실화를 위해 가격을 꾸준히 올리고 있는데 특히 2018년 11월 연탄 가격이 19.6% 인상되자 이듬해 연탄 소비량은 30% 가까이 줄었다.

정부의 연탄보일러 교체 사업에 따른 자연스러운 이용자 수 감소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석탄산업법에 따라 매년 동절기에 연탄 공장도가격을 결정하는데 지난해는 서민 난방비 부담 등을 고려해 가격을 1장당 639원으로 동결했다.


[표] 연도별 연탄 소비량 (단위: 천t. %)

연도 연간소비량합계(천t) 전년대비증감율(%)
2010 1859 -4.22
2011 1822 -1.99
2012 1833 0.6
2013 1917 4.58
2014 1629 -15.02
2015 1473 -9.58
2016 1255 -14.8
2017 1079 -14.02
2018 913 -15.38
2019 644 -29.46
2020 508 -21

luc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