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누리호 발사 36분전 기립장치 철수완료…이륙준비

송고시간2021-10-21 16:26

댓글
기립장치 분리되는 누리호
기립장치 분리되는 누리호

(고흥=연합뉴스)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거치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의 기립장치가 분리되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2021.10.21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한혜원 정윤주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발사 예정 시각 36분 전인 21일 오후 4시 24분께 기립장치 철수 절차를 마치고 이륙을 준비중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는 이날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준비 시나리오대로 기립 장치인 이렉터(erector)의 철수 절차를 마무리하고 최종 발사 사인을 기다리는 중이다.

누리호는 이렉터 철수와 함께 오후 3시부터 시작한 산화제 충전을 마무리했다. 누리호는 발사 10분 전인 오후 4시 50분께 발사자동운용(PLO) 프로그램 가동과 동시에 자동 카운트다운에 돌입한다.

누리호가 정상 상태임을 PLO가 확인하면 1단 엔진은 자동 점화된다.

1단 엔진이 300t 추력에 도달하면 누리호는 오후 5시께 이륙해 비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당초 누리호는 이날 오후 4시 발사될 전망이었으나 하부시스템과 밸브 점검에 시간이 추가로 소요돼, 발사 예정 시각이 오후 5시로 정해졌다.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