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노총 "어제 총파업은 시작…내달 13일 서울서 노동자대회"

송고시간2021-10-21 15:59

댓글

"총파업 인원 26만명"…정부 집계 4만∼5만명과 큰 차이

민주노총, 향후 계획 발표
민주노총, 향후 계획 발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1일 중구 민주노총에서 총파업대회 입장 및 향후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성규 부위원장, 윤택근 위원장 직무대행, 전종덕 사무총장. 2021.10.21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다음 달 13일 서울에서 대규모 집회 방식의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겠다고 21일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전태일 열사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전국노동자대회를 11월 13일 서울에서 개최할 것"이라며 "농민·빈민 등 민중들의 투쟁에 힘있게 결합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서울에서 규모 있는 집회를 하게 될 것"이라며 "정부에 '안정된 공간이면 어디든 상관하지 않고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집회를 하겠다'는 입장을 계속해서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이 예정대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면 전날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기습적으로 열린 파업대회와 마찬가지로 경찰과 마찰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찰청은 파업대회 불법 행위를 전담 수사할 수사본부를 편성했다. 수사본부는 민주노총 관계자 10여명에게 출석을 요구한 상태다.

민주노총은 다음 달 4일 노동 기본권 쟁취·비정규직 철폐 등을 위한 결의대회도 개최할 예정이지만 장소·규모·방식은 미정이다. 집회를 개최하더라도 규모는 크지 않고 지방에서 열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은 전날 서대문역 사거리에 집결한 인원을 기존 2만7천명에서 2만4천명으로, 서울(서대문역 사거리)을 포함한 전국 14곳의 파업대회 집결 인원을 8만명에서 7만명으로 정정했다.

민주노총은 또 전날 총파업에 금속노조 5만명, 공공운수노조 4만5천명, 서비스노동연맹 3만5천명 등 총 26만명이 참여한 것으로 파악했다. 고용노동부가 집계한 4만∼5만명과는 차이가 크다.

민주노총은 "일당을 포기하고 총파업에 참여하는 건설노동자나 쟁의권이 없는 공무원·교사 노동자는 정부 집계에서 빠진다"며 "정부는 총파업에 참여한 인원을 의도적으로 왜곡·축소하고 재빠르게 수사본부를 설치하는 구태만 반복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비정규직 철폐,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 등 민주노총의 요구 중 문제 삼을 것이 있느냐"며 "민주노총은 어제 총파업을 시작으로 평등 사회로 나가기 위한 투쟁에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년 3월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노동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는 것이 민주노총의 목표다.

교통 혼잡 빚는 서대문역 사거리
교통 혼잡 빚는 서대문역 사거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0·20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역 네거리에 기습 집결해 도로를 점거한 채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등을 주장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2021.10.20 [공동취재] photo@yna.co.kr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