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의용 '한중 격리면제 불평등' 지적에 "중국에 집요하게 제기"

송고시간2021-10-21 16:08

댓글

'중국에 저자세' 비판에 "동의할 수 없어"

답변하는 정의용 장관
답변하는 정의용 장관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통일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1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이동환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1일 한국과 중국 간 백신 접종자의 자가격리 면제 제도에 불평등이 있다는 지적에 "중국 측에 계속 집요하게 문제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통일부 대상 종합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조태용 의원이 "우리 정부가 중국 정부와 외교 교섭을 통해 우리 국민이 같은 혜택을 보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한국과 중국의 현행 백신 접종자에 대한 자가격리 제도가 상호주의에 어긋난다는 지적은 지난 6일 주중 한국대사관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된 바 있다.

당시 국민의힘 박진 의원은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한국에 입국하면 격리를 면제받을 수도 있지만, 한국에서 백신을 맞고 중국에 들어갈 때는 격리를 거쳐야 하는 것이 상호주의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2017년 한국과 중국이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봉합, 양국 관계를 복원하기로 한 후에도 중국의 경제 보복이 풀리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중국과의 여러 가지 관계를 합리화하기 위한 정상화 노력은 계속되고 있고 점차 진전이 있다"고 말했다.

사드 봉합 과정에서 정부가 취한 이른바 '3불(不) 입장'에 대해서는 "(관련한) 비밀 약속은 없다는 사실을 확실히 말한다"고 강조했다.

3불 합의는 2017년 10월 사드 배치로 한중 갈등이 격화되자 한국의 미국 미사일 방어체계(MD) 참여, 사드 추가 배치, 한미일 군사협력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인정하고, 협의를 통해 갈등을 마무리한 것을 뜻한다.

정 장관은 '중국에 저자세로 일관하고 있다'는 박진 의원 지적에는 "저자세 비판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