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감서 '정청래 학폭' 폭로?…임오경 "농담, 속기록서 빼달라"

송고시간2021-10-21 18:49

댓글

학폭 얘기하던 도중 불쑥 꺼냈다 삭제 요청 해프닝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은 2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같은당 정청래 의원에 대해 "3선인 정 의원이 학교 다닐 때 싸움도 많이 하고 친구도 많이 괴롭혔다고 한다"고 말했다가 급히 주어담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임 의원은 이날 문체위 종합감사에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상대로 학교폭력 문제에 대해 질의하던 과정에서 불쑥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황희 문체부 장관에게 "학교 다닐 때 싸움 해보셨나", "친구 괴롭힌 적은 있나" 등의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또 한복의 날을 맞아 한복을 입고 국감에 참석한 임 의원은 관련 질의를 하다가 "옆에 있는 정 의원한테도 같이 한복을 입자고 했는데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임 의원의 이런 발언들에 민주당 의원들과 보좌진이 앉아 있는 좌석에서는 웅성거리는 소리가 나왔다. 정 의원도 "왜 이러나"라며 당혹한 기색을 보였다.

이에 임 의원은 질의를 마무리하면서 "한복 부분 등 정청래 의원님을 같이 거론을 했는데 어디까지나 농담으로 한 말"이라며 "진심으로 받아들이지 않기를 바라고, 속기록에서도 삭제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소속 이채익 문체위원장은 "(질의한) 의원이 일방적으로 삭제를 요구한다고 삭제가 되는 게 아니고, 위원들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한 뒤 동의 절차를 거쳐 해당 발언을 속기록에서 삭제했다.

한복 입은 임오경 의원
한복 입은 임오경 의원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21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