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대장동 4인방 대질조사…남욱 "'그분'은 유동규"

송고시간2021-10-21 21:10

댓글
(왼쪽부터) 김만배-남욱-유동규
(왼쪽부터) 김만배-남욱-유동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21일 대장동 4인방을 불러 대질조사를 벌였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 4명을 불러 조사하면서 4자 대질을 했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 사업의 핵심 인물인 이들 4명의 진술이 서로 엇갈리는 만큼 막판 수단으로 4자 대면을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4자 대질 조사 내용도 유 전 본부장 공소사실에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남욱 변호사는 이날 조사에서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로 언급된 '그분'은 유 전 본부장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앞서 입국 전 언론 인터뷰에서는 "김씨가 평소 유 전 본부장을 '그분'이라 지칭한 기억은 없다"며 '그분'이 유 전 본부장이 아닌 제삼자일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나 나중 인터뷰에서는 "이 사건이 이재명 지사하고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