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황선우, 경영월드컵 개인혼영 100m 동메달…국제대회 첫 메달

송고시간2021-10-22 07:23

댓글

이주호는 배영 200m 공동 2위…백수연은 평영 200m 3위

기록 확인하는 황선우.
기록 확인하는 황선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국제대회 첫 메달을 주 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 수확했다.

황선우는 21일(이하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 대회 첫날 남자 개인혼영 100m 결승에서 52초30의 기록으로 세토 다이야(일본·51초56), 매슈 세이츠(남아프리카공화국·51초74)에 이은 3위를 차지했다.

이번 경영 월드컵은 올림픽 규격의 50m 정규코스(롱코스)가 아니라 25m 길이의 풀에서 열리는 쇼트코스(단수로) 대회다.

개인혼영 1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의 순으로 25m씩 헤엄쳐 시간을 다투는 종목으로, 쇼트코스 대회에만 있는 종목이기도 하다.

황선우는 주 종목이 자유형 100m와 200m다.

하지만 롱코스에서는 지난 12일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남자 고등부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1분58초04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천재성을 다시 한번 드러낸 바 있다.

나아가 쇼트코스 대회에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개인혼영에서 자신의 국제대회 첫 메달까지 목에 걸었다.

황선우.
황선우.

[대한수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예선에서도 53초35의 기록으로 전체 출전 선수 13명 중 3위로 10명이 겨루는 결승에 오른 황선우는 50m 구간까지는 1위였으나 이후 아쉽게도 세토와 세이츠에게 따라잡혔다.

황선우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제 주 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 3등이라는 정말 좋은 결과로 마쳐서 기분이 좋다"면서 "남은 자유형 100m와 자유형 200m까지 열심히 해서 좋은 기록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사흘 동안 열리는 이 대회에서 황선우는 22일 자유형 100m, 23일 자유형 200m 경기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의 첫 메달 주인공은 대표팀 맏형인 이주호(아산시청)였다.

이주호는 남자 배영 200m에서 야코프 투마킨(이스라엘)과 나란히 1분52초98에 레이스를 끝내 피터 쿠츠(남아공·1분52초09)에 이어 공동 2위에 자리했다.

150m 구간까지 선두였던 이주호는 이후 턴을 하고 돌핀킥을 차고 나오면서 역전당한 걸 알아차렸다면서 "확실히 3년 전 항저우 세계쇼트코스선수권 때보다 스타트와 턴, 돌핀 킥이 더 좋아졌다고 느꼈지만 어느 부분을 얼마나 더 보완해야 하는지 배우는 좋은 기회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백수연
백수연

[대한수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표팀의 맏언니 백수연(광주광역시체육회)은 평영 200m에서 2분23초22에 터치패드를 찍어 율리야 예피모바(러시아·2분22초19), 에밀리 비사지(남아공·2분23초20)에 이어 3위에 올랐다.

한편, 남녀 자유형 400m에 출전한 이호준(대구시청, 3분42초96)과 한다경(전북체육회, 4분05초90), 유지원(경북도청, 4분06초75)은 입상에는 실패했으나 A기준기록을 통과해 오는 12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15회 FINA 세계쇼트코스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을 획득했다.

여자 자유형 50m에 나선 정소은(울산시청)도 24초47의 기록으로 6위에 머물렀지만, 아부다비 세계대회 출전권을 얻었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