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인터 3분기 매출 사상 최대…9조원 첫 돌파(종합)

송고시간2021-10-22 11:43

댓글

영업이익 38.7%↑…원자재 가격 상승 및 철강 등 판매 증가 영향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천48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8.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2일 공시했다.

매출은 9조1천51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0.6% 증가했다. 순이익은 690억원으로 25.4% 늘었다.

3분기 매출은 분기 기준 사상 최대 규모로, 처음으로 9조원대에 진입했다. 지난 1분기, 2분기에 이어 연속으로 분기 기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원자재 가격 상승과 철강원료 사업 및 무역법인의 트레이딩 호조에 힘입어 3분기 호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포스코SPS, 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 등 주요 자회사의 실적 증가도 이어졌다.

철강 사업에서는 글로벌 탄소중립 정책에 대응해 제철소의 철스크랩 사용 비중이 확대되는 추세에 발맞춰 철강원료의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구축한 덕분에 판매가 늘었다.

포스코[005490]의 고부가가치 제품(WTP) 판매 강화로 자동차 강판 사업도 견조한 실적을 거뒀으며, 미얀마가스전도 전 분기 대비 판매량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올해 계속해서 좋은 실적을 거두고 있다"며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 지속 성장하기 위해 철강·에너지·식량 등 핵심사업을 확장하고 친환경차 부품·소재 등 신사업도 꾸준히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에너지 사업 성장 로드맵에 따라 미얀마에 이어 말레이시아에서 PM524 광구에 대한 탐사운영권을 획득해 4분기부터 4년간 탐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호주에서는 전문 석유개발(E&P) 회사 인수를 추진 중이다.

이를 기반으로 탄소중립 연계 사업을 추진해 그룹사의 수소경제 사업 발판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포스코SPS의 친환경차 부품 구동모터코아 사업은 오는 2025년까지 400만대 공급,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이상 및 연간 매출액 7천500억원 달성을 목표로 잡았다.

급증하는 수요에 맞춰 중국에 생산기지 건설 투자를 진행 중이며, 북미 등 해외 거점 진출도 검토한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