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검으로 달려간 野…"유동규 배임 뺀 檢, 이재명 로펌이냐"

송고시간2021-10-22 11:21

댓글
국정감사대책회의 참석하는 김기현
국정감사대책회의 참석하는 김기현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원내지도부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이 22일 '대장동 의혹' 특검을 관철하기 위해 공세의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를 제외한 것을 두고 '이재명 구하기'라며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의 연결고리를 지우기 위한 '꼬리 자르기 수사'라는 것이다.

김기현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했다.

국회에서 열린 당 회의에서부터 검찰과 이 후보를 겨냥한 비판이 쏟아졌다.

김 원내대표는 "공직자로서의 최소한의 자존심과 양심, 사명감조차 내팽개친 지금의 검찰은 대한민국 역사에서 최대의 수치"라며 '날치기 공작기소'라고 비난했다.

검사 출신인 김도읍 정책위의장은 "중앙지검 수사팀이 배임죄 법리검토를 대검에 의뢰했다는 정보가 있다"며 "사실이라면 업무상 배임을 법리검토라는 이유로 물타기 해서 유야무야로 만들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이 배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면, 유동규의 업무상 배임에 대한 공소장이 오픈되면 이재명 지사에게 엄청난 타격이 갈 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배임 혐의를) 뺐다는 추론도 가능하다"면서 "몇몇 정치검사에 의해서 대한민국 검찰 전체가 오욕을 당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도읍 정책위의장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도읍 정책위의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도읍 정책위의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검수완박' 협박에 검찰의 간이 콩알만 해졌다"며 "바람이 불기도 전에 풀이 알아서 드러눕는 형국"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공동 성명을 내고 "사실상 '그분'의 배임 공동정범 행위를 감추기 위한 의도된 부실 공소장이자, 정치검찰이 직접 쓴 '윗선 수사 포기 각서'나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검찰이 알아서 '이재명 구하기' 사설 로펌으로 나선 것"이라며 "친정권 검사들로 무장된 정치검찰의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하고, 빨리 특검을 임명해 '대장동 게이트' 설계 몸통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대권주자들도 가세했다.

검찰총장 출신의 윤석열 경선후보는 SNS에서 검찰의 배임 혐의 누락에 관해 "일각에서는 검찰이 무능해서 그렇다던데 제가 아는 검찰은 그렇게까지 무능한 집단이 아니다. 바보처럼 보이면서까지 이재명 후보를 지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희룡 경선후보는 이 후보의 백현지구 개발특혜 논란을 함께 거론하며 "시간을 끌기 위해 모든 사건을 진실게임으로 만들고 있다. 특검과 국정조사를 회피하는 이유와 같은 맥락"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홍준표 경선후보는 "대장동 비리를 두고 이재명 윤석열 후보가 서로 감옥 가라는 논쟁을 계속하고 있다. 역사상 가장 추악한 대선후보들끼리 논쟁"이라며 두 후보를 싸잡아 겨눴다.

그는 "이번 경선을 끝으로 야당은 대장동 비리 논쟁에서 일방적 공격 자세로 나갈 수 있어야 한다"며 "이 후보의 물타기로 흐려지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