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불난 집 기름부은 尹 SNS…"개 동공에 쩍벌남?" 시끌(종합)

송고시간2021-10-22 15:22

댓글

캠프 "尹, 대구 방문 중" 해명…"실무진 실수" 해명에도 비판 확산

이준석도 "상식 초월" 공개 경고성 메시지

사과 논란을 빚은 반려견 '토리'의 사진 중 눈을 확대한 모습
사과 논란을 빚은 반려견 '토리'의 사진 중 눈을 확대한 모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 여진이 되레 번지는 모양새다.

돌잔치 때 사과를 잡고 있는 흑백사진에 이어 22일 자정께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까지 등장하면서다.

윤 전 총장이 관련 발언을 내놓은 지 이틀만인 지난 21일 두 차례 고개를 숙였지만, 부적절한 SNS 사진이 잇따라 올라오면서 사과의 의미가 퇴색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 안팎에선 "애초부터 진정성 없는 사과가 아니냐", "국민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사과는 개나 줘'라는 뜻이 아니면 무엇인가"(홍준표 캠프),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유승민 캠프),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 후보 캠프"(원희룡 캠프)라는 경쟁주자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당 지도부도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SNS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한 듯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고 적었다.

전날 '부동산, 원전 정책 두 가지만은 문재인 대통령이 적어도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배웠으면 좋겠다'는 발언으로 윤 전 총장을 두둔했던 김재원 최고위원도 이번에는 한숨을 연신 내쉬었다.

논란의 '사과'
논란의 '사과'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기 전 소셜미디어(SNS)에 사과 과일 사진을 올려 논란을 빚고 있다. 2021.10.22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김 최고위원은 KBS라디오에 출연해 "SNS 담당자는 처음부터 정말 적절하지 못한 일을 벌인다고 생각했다"며 "후보가 진솔하게 국민들에 사과하고 앞으로 이제 보이는 것(태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실무진의 실수였다"는 요지의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논란이 수그러들지는 미지수다.

이에 더해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는 문제가 된 사진을 확대해보면 반려견의 눈동자에 다리를 벌리고 앉은 윤 전 총장과 한 여성의 모습이 비친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때 반려견 계정을 윤 전 총장의 배우자인 김건희씨가 운영한다는 얘기가 돌면서 눈동자의 비친 여성은 김씨라는 주장도 나왔다. 실무진이 운영하는 계정이라는 윤 전 총장 측 해명과 배치된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와 관련,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해당 사진은 지난 20일 밤 11시께 촬영됐고, 그 시각에 윤 전 총장은 대구에 있었다"며 "촬영 장소도 자택이 아닌 사무실이며, 촬영자는 SNS 담당 실무자"라고 해명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윤 전 총장 캠프는 반려견 SNS 계정 '토리스타그램'을 폐쇄했다.

'전두환 옹호 발언'에 뒤늦게 사과 메시지를 내놓은 것과 달리, '반려견 사과 사진' 논란엔 재빠르게 대응한 것도 대조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캠프 측 관계자들의 해명도 또다른 논란을 낳았다.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개인의 인스타그램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다"며 "공식입장은 본인의 페이스북과 기자회견에서의 유감 표명이라고 보면 된다. 너무 심각하게 생각 필요 없다"고 언급했다.

부적절한 해명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권 의원은 SNS에 "사안을 정확하게 모르고 추정해서 말했다. '밤새 일어난 일이어서 잘 모른다'는 발언 뒤에 첨언하다 보니 실수를 했다"며 사과했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