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 오등봉공원 사업자 "심각한 허위사실로 명예 실추"

송고시간2021-10-22 13:51

댓글

"근거 없는 의혹 제기 홍명환 도의원에 대해 법적 조치"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시 오등봉 공원 일대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건설하는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을 맡은 오등봉아트파크㈜가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홍명환 제주도의원이 최근 공표한 허위사실을 바로 잡는다"고 밝혔다.

오등봉공원 민간 특례사업 조감도
오등봉공원 민간 특례사업 조감도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오등봉아트파크는 "당사는 경쟁 입찰을 통해 선정돼 투명하고 적법하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하지만 최근 홍 의원이 근거 없는 의혹과 허위사실을 지속해서 공표하며 모든 임직원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등봉아트파크는 이어 홍 의원이 최근 도의회 행정사무감사 등을 통해 주장한 내용에 대해 반박했다.

오등봉아트파크는 '협약서가 민간사업자 위주로 작성돼 체결됐다'는 주장에 대해 "제주시가 협약서 초안을 제시했고, 여기에 시가 사업을 직접 관리할 수 있는 조항도 포함됐다"며 "'시와 사업자 간 갑과 을이 바뀌었다'는 주장은 의혹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2021년 8월 10일까지 실시계획을 인가해야 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시 제주시장에게 책임이 있다'는 협약서 내용에 대해서는 "장기 미집행공원인 오등봉공원 일몰 시점이 8월 11일이기 때문에 실시계획 인가 시점을 일몰 직전인 8월 10일로 정한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오등봉아트파크는 "일몰 시점을 넘겨서까지 실시계획 인가 고시가 나지 않으면 도시공원 지구 지정은 자동해제된다"며 "만약 일몰제로 도시공원에 대한 효력이 사라졌다면 이 사업 무산으로 인해 예상되는 해당 토지에 대한 난개발 등 공공의 손해는 누가 책임져야 하는지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아파트 세대수 감소에 따른 초과수익 은폐'와 '분양수익 5천억원 중 2천500억원 이 사업자 이익' 등 사업비와 관련한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오등봉 아트파크는 "아파트 세대수 계획이 당초 1천630세대에서 1천422세대로 축소됐지만, 총 공급면적은 동일해 공사비와 수익은 변경되지 않는다"며 "이는 법정 절차인 도시계획심의와 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따라 이뤄진 조치"라고 설명했다.

오등봉아트파크는 특히 "시와 협약을 통해 확정한 수익률은 내부수익률 기준 8.91%이고, 금액으로 보면 세후 607억원의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이는 예상 총수입 9천68억원에서 예상 총비용 8천162억원과 제주시로 기부할 공공기여금 100억원, 법인세 198억원을 차감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이 업체는 "만약 분양가가 상향돼 초과수익이 발생하더라도 사업자는 약정된 수익률을 상회하는 부분을 제주시에 기부채납하게 돼 있어 분양 위험성을 감수하면서 무리하게 분양가를 높일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오등봉아트파크는 홍 의원에 대해 허위사실 공표로 인한 명예훼손 등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오등봉공원 민간 특례개발은 연북로∼한라도서관∼제주연구원을 아우르는 76만4천863㎡ 부지 중 9만1천151㎡에 아파트를 짓고 나머지 67만3천712㎡는 공원 등을 조성해 기부채납하는 사업이다.

시행사가 8천162억원을 들여 지하 2층, 지상 15층, 1천429세대 규모의 아파트 2개 단지를 짓는데 3.3㎡당 최초 분양가는 1천650만원 가량으로 책정됐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