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경부 장관, 중소·중견기업과 환경규제 개선 논의

송고시간2021-10-22 16:30

댓글

신규화학물질 등록기준 완화 등 요청에 "대안 모색"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22일 중소·중견기업 인사들을 만나 환경규제 관련 기업의 어려움을 들었다고 환경부가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행사엔 차관급인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과 중소기업중앙회 등 8개 중소·중견기업 협회·단체 대표가 참석했다.

협회·단체장들은 ▲ 소량의 안료만 첨가한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시설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에서 제외 ▲ 신규 화학물질 등록기준·요건 완화 ▲ 유해화학물질 등급별 관리기준 차등화 ▲ 의료폐기물 멸균·분쇄시설 설치기준 완화 등을 요청했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한 장관은 소량의 안료만 첨가된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시설과 관련해선 "대기오염물질 발생량을 분석하고 업계 의견을 수렴해 관리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답했고 신규화학물질 등록기준에 대해선 "1t 미만이면 일부 시험자료 제출을 생략해주는 등의 대안을 모색하겠다"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중소·중견기업이 탄소중립 시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하고 기술·재정적 지원을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