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산도 원점부터…26일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열려

송고시간2021-10-22 13:36

댓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양궁의 찬란한 2021년을 합작한 태극 궁사들이 2022년 국가대표가 되기 위해 다시 원점부터 경쟁한다.

2022년도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이 26∼29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다.

내년도 대표팀은 내년 9월에 열리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세계양궁연맹(WA) 월드컵 등 국제대회에 출전한다.

늘 그래왔듯이, 이번 선발전도 기존 대표선수에 대한 혜택 없이 모든 선수가 원점에서 평등하게 경쟁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올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를,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5개 전 종목 석권을 합작한 오진혁(현대제철), 김우진(청주시청), 김제덕(경북일고), 안산(광주여대),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 등 기존 대표선수들이 다른 참가자들과 같은 선상에서 승부를 펼친다.

양궁 1차 국가대표 선발전
양궁 1차 국가대표 선발전

[대한양궁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장혜진(LH), 구본찬(현대제철)과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기보배(광주시청)도 대표팀 복귀에 도전한다.

대한양궁협회는 지난해 10월 이후 개최된 국내·국제대회 기록과 입상 성적을 기준으로 1차 선발전 참가 대상 선수 202명(남자 102명·여자 100명)의 명단을 최근 발표했다.

이중 남자 100명, 여자 96명이 1차 선발전 참가 의사를 밝혔다.

선발전 첫날인 26일 열리는 기록경기에서 남녀 각 64명이 추려진다.

이어 3일간 치르는 토너먼트·리그전 배점을 합산해 남녀 각 32명이 선발된다.

이중 상위 남녀 각 8명은 12월 진천선수촌에서 진행되는 동계훈련에 참여할 수 있다.

남녀 각 8명의 국가대표는 내년 3월에 치러지는 2022년도 2∼3차 선발전에서 결정된다.

이어 이들 8명이 2차례의 최종 평가전을 치러 아시안게임 등 주요 국제대회에 참가할 3명의 선수를 가린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