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반려견 사과' 스토리, 제가 기획자…국민께 사과"

송고시간2021-10-22 18:04

댓글

SNS 반려견 사과 사진에 "제가 승인, 제 불찰…책임은 제가 지는게 맞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 이후 SNS에 올린 '반려견 사과' 사진에 대해 "불찰"이라며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TV로 생중계된 국민의힘 본경선 두 번째 맞수토론에서 "사과와 관련된 스토리를 인스타에 올리도록 한 것도 일단 저 아니겠나"라며 "(캠프 직원이) 사과 스토리를 올리겠다는 걸 얘기해주고 (내가) 승인했으니 여기와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오해해서) 생각할 수 있는 타이밍에 올라간 것에 대해서는 챙기지 못한 제 탓"이라며 "거기에 대해 국민께 사과드리고 제가 기획자다"라고 말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과' 스토리에 대해 "기획이라고 하면 기획을 제가 한 거라 볼 수 있는데, 앨범을 정치 시작할 때 캠프에서 가져갔고, 어릴 때 돌사진을 보고 설명해달라고 해서 설명해줬다"며 "그랬더니 인스타에 스토리로 올리겠다고 해서 하라고 했다"고 부연했다.

尹측 '반려견에 준 사과' SNS
尹측 '반려견에 준 사과' SNS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자료사진]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