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교직원에 욕설·폭행' 협성대 총장 직위 해제

송고시간2021-10-22 23:17

댓글

(화성=연합뉴스) 김솔 기자 = 교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경기도 화성의 협성대학교 총장이 직위 해제됐다.

직장 내 괴롭힘ㆍ갑질(PG)
직장 내 괴롭힘ㆍ갑질(PG)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22일 협성대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이 대학 학교법인 삼일학원 이사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박명래 총장에 대한 직위 해제를 결정했다.

삼일학원 정관 등에 따르면 총장 직위 해제를 위해서는 이사회 정원 15명 중 8명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현재 이사회 구성원은 박 총장을 포함해 총 9명이며, 이날 회의에 불참한 박 총장을 제외한 8명 전원이 직위 해제에 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총장의 직위 해제 결정은 23일 0시를 기해 효력이 발효된다.

협성대 노조 관계자는 "학교 쪽이 지난 8월부터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를 진행한 결과 박 총장 관련 의혹이 상당 부분 사실로 결론 났다"며 "이러한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사회가 직위 해제 처분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박 총장이 지난 6월 화성시 봉담읍 협성대 한 사무실에서 업무 문제를 이유로 직원 A씨에게 욕설하고 건물 밖으로 데려가 무릎을 꿇게 하고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s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