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 신규 확진 518명…특수학교·요양원 새 집단감염

송고시간2021-10-23 10:00

댓글

8일째 300∼500명 이어져…감염경로 조사 중 37% 달해

경기 신규 확진 518명…특수학교·요양원 새 집단감염 (CG)
경기 신규 확진 518명…특수학교·요양원 새 집단감염 (CG)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는 22일 하루 도내에서 518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이 중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하지 않은 소규모 n차 감염이 절반이 넘는 281명(54.3%),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도 190명(36.7%)으로 집계됐다.

8일째 하루 300∼500명대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도내 의료기관의 치료 병상 가동률은 68.1%로 전날(68.2%) 수준을 유지했다.

이 중 중증 환자 병상은 243개 중 130개(53.5%)를 사용하고 있어 전날(55.2%)보다 가용 병상이 늘었다.

생활치료센터 11곳의 가동률은 68.0%로 전날(51.3%)보다 높아졌다.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22일 0시 기준 1천47명으로, 전날인 21일(0시 기준) 1천 명보다 47명 늘었다.

남양주지역 특수학교, 김포지역 요양원에서 새로운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남양주시의 한 특수학교에서는 지난 20일 서울과 경기에서 각각 학생 1명이 확진된 뒤 21일 11명(학생 10명, 교사 1명), 22일 8명(학생 1명, 가족 7명)이 추가 감염돼 경기도에서만 2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김포시의 한 요양원에서는 14∼22일 요양보호사, 입소자, 가족 등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인 고양시 요양병원(누적 21명) 관련 확진자는 4명 늘었고, 과천시 건설 현장(누적 47명)·화성시 건설 현장(누적 22명)·김포시 영어학원(누적 17명)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2명씩 더 나왔다,

도내 코로나19 사망자는 5명 늘어 893명이 됐다.

gaonnu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