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시오패스" 아내 발언에…원희룡, 이재명측과 '생방 설전'

송고시간2021-10-23 18:45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고상민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아내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 씨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소시오패스'라고 말한 것을 놓고 원 전 지사와 이 후보 측이 격한 설전을 벌였다.

원 전 지사는 23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내 강 씨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전문적 소견에 비춰서 의견을 이야기할 수 있고 발언을 지지한다"며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함께 출연했던 현근택 변호사는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과 허위 사실에 해당한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 변호사는 이재명 경선캠프의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원 전 지사와 현 변호사는 삿대질하며 고성의 말싸움을 이어갔다.

중재를 시도하던 진행자는 결국 양측에 자리를 옮겨달라고 요청했고, 현 변호사가 먼저 자리를 떴다고 한다.

[MBC 라디오 '정치인싸' 화면 캡처]

[MBC 라디오 '정치인싸' 화면 캡처]

원희룡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현 변호사는 강윤형 박사의 견해를 허위사실이라고 면전에서 마타도어했다. 과연 이재명 후보의 전 대변인다운 막가파식 언행"이라며 "현 변호사는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정식으로 사과하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원 후보 부인 발언은 의사 윤리위반으로 구두 경고를 받았을 뿐 아니라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소지가 다분하다는 법조계 판단까지 나온다"이라며 "국민 시선마저 무시하고 상대 당 후보를 헐뜯은 부인 문제에 대해 어떻게 책임질 건지 원 후보는 분명히 답하라"고 반박했다.

앞서 강씨는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방송에서 '이 후보는 야누스, 지킬 앤드 하이드가 공존하는 사람 같다'는 진행자의 발언에 "그보다는 오히려 소시오패스다. 정신과적으로는 안티 소셜이라고 얘기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