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 단계적 일상회복 공청회…방역 이행계획 초안 공개

송고시간2021-10-24 05:45

댓글

식당·카페 운영시간 제한 해제 등 제시

내달 일상회복 첫 단계서 식당·카페 운영시간 제한 해제 검토
내달 일상회복 첫 단계서 식당·카페 운영시간 제한 해제 검토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정부가 다음 달 초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할 때 먼저 식당·카페 등 생업시설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을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시행 시기는 11월 초로 예상하고 있다. 사진은 22일 오후 '24시 영업' 문구가 적힌 서울 시내 한 식당 앞. 2021.10.22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정부가 다음 달 시행하는 새로운 방역체계 '단계적 일상회복'의 방역 계획이 25일 공개된다.

정부는 25일 오후 2시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공청회를 개최한다.

정부는 공청회에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 분과가 마련한 단계적 일상회복 초안을 내놓고 국민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일상회복지원위 방역의료 분과는 지난 22일 회의에서 식당·카페 등의 운영시간 제한을 해제하고,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에는 접종 증명서나 음성확인서(백신패스)를 한시적으로 적용하는 방안을 일상회복 첫 단계 시행방안으로 제시했다.

코로나19 4차 유행이 감소세에 접어든 가운데 23일 백신접종 완료율이 70%를 돌파하면서 정부는 '위드 코로나'로 전격 돌입할 준비를 마쳤다. 접종완료율 70%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하기 위해 정부가 내세운 핵심 조건이다.

정부는 공청회 개최에 앞서 2차례 공개토론회를 열어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방안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지난 22일 열린 2차 공개토론회에서 방역의료 전문가들은 "일상 회복 과정에서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경우 '서킷 브레이커'(위기대응 전략)를 발동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교수는 11월 초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 해제, 12월 초 대규모 행사 허용, 내년 1월 초 사적모임 제한 해제 등 1·2·3단계 일상회복 방안을 제시했다.

오는 27일 열리는 일상회복지원위 3차 회의에서는 방역의료를 비롯해 경제민생, 사회문화, 자치안전 등 4개 분과의 단계적 일상회복 과제들을 정리한다.

이를 토대로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일상회복 이행 계획을 최종 결정한 뒤 대국민 발표를 할 예정이다.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은 이르면 11월 1일 시행될 전망이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