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 故이건희 회장 1주기…이재용 메시지 나올지 주목

송고시간2021-10-25 05:00

댓글

추도식은 수원 선영에서 가족 위주 조촐하게 진행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지 25일로 꼭 1년이 됐다.

1주기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과 삼성그룹 안팎의 상황을 고려해 간소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재계에 따르면 추도식은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008770]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방역지침 상 추도식은 사적모임으로 분류되는 만큼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만 참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일부 계열사 사장 등 경영진은 시차를 두고 묘소를 찾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건희 회장은 지난해 10월 25일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014년 5월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입원 치료를 받은 지 6년5개월 만이었다.

고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도식 참석한 이재용 부회장과 유족들
고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도식 참석한 이재용 부회장과 유족들

(수원=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유족이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치러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2021.10.25 mon@yna.co.kr

고인은 부친인 이병철 삼성 창업주 별세 이후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오른 뒤 탁월한 경영 능력과 안목으로 반도체와 모바일 등 분야에서 '세계 일류기업'의 토대를 닦은 경영인으로 평가받는다.

이런 고인의 업적을 고려하면 그룹 차원의 추모 행사가 열릴 법도 하지만, 별도의 공식 행사는 열리지 않는다. 이는 코로나19뿐만 아니라 이재용 부회장이 처한 상황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하루 뒤인 26일에는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사건 1심 판결이 나오고, 28일에는 삼성물산 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부정 의혹 사건의 1심 공판이 열린다.

삼성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추모 행사는 없다"면서도 "사내 게시판에 온라인 추모관이 개설될지 여부는 지켜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재계 안팎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날 별도의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가석방 이후 취업제한 논란 등을 의식해 대외 활동을 자제해왔지만, '포스트 이건희' 1년을 맞아 본격적으로 경영 보폭을 넓힐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건희 떠난 삼성 '도전·혁신' 강조…'뉴삼성' 가속화 (CG)
이건희 떠난 삼성 '도전·혁신' 강조…'뉴삼성' 가속화 (CG)

[연합뉴스TV 제공]

당장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내달께 직접 미국을 방문해 미국내 제2파운드리 공장 건설 부지를 확정 지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텍사스주 테일러시 의회가 삼성전자에 세제 혜택 등을 주는 지원 결의안을 최종 의결함에 따라 유력 후보지로 떠오른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영국의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18일 이 부회장의 경영 방향을 소개하면서 "삼성전자가 대만 TSMC와 맞설 수 있는 기업이 되려면 이 부회장이 이른 시일 안에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공판 최후진술에서 '승어부'(勝於父·아버지를 능가함)를 언급하며 "국격에 맞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아버님께 효도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의 메시지가 나올 경우 '뉴삼성'에 관한 세부 내용이 담길 가능성이 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